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원도·춘천시는 10년간 뭐 했나"…레고랜드 교통대란 현실화

송고시간2022-02-10 15:10

댓글

시민단체 "도 무능·시 무사안일"…도의원들도 '교통지옥' 직격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국내 첫 글로벌 테마파크인 레고랜드 테마파크(이하 레고랜드) 개장(5월 5일)을 두 달여 앞두고 교통·주차 대란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레고랜드 진입이 유일한 춘천대교 전경
레고랜드 진입이 유일한 춘천대교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10일 논평을 통해 "현실화하는 레고랜드 교통대란은 강원도의 무능과 춘천시의 무사안일 행정이 만든 또 하나의 합작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식 개장이 불과 3개월여밖에 남지 않았지만 10여 년 전부터 경고했던 레고랜드 교통·주차 대란이 현실화하고 있다"며 "최악의 경우 오겠다는 관광객을 막아서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하루 7천200여 대, 주말 1만6천여 대의 차량이 쏟아지면 중앙고속도로 나들목∼춘천대교 8㎞에 이르는 영서로는 말 그대로 교통지옥이 될 것"이라며 "도시 이미지 실추는 물론 관광객의 재방문 급감은 불을 보듯 뻔하다"고 경고했다.

또 "더 큰 문제는 턱없이 부족한 주차시설인데, 현재 하중도 주차장 규모는 최대 4천 대지만 도와 춘천시의 추계대로 7천200여 대가 방문하면 2천여 대가 넘는 차량은 불법 주차하거나 회차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연구소 측은 "문제는 이미 10여 년 전부터 이 같은 상황이 충분히 예견됐음에도 도와 춘천시, 멀린사 측은 10여 년간 허송세월만 한 셈이 됐다"며 "어린이 수도가 아니라 '교통지옥 봄내'라는 오명만 입지 않을까 두렵다"고 우려했다.

강원도의회 전경
강원도의회 전경

[강원도의회 제공]

그러면서 "레고랜드 교통혼잡 해소를 위한 합동 대책반을 꾸려 대책 수립에 나서야 한다"며 "멀린사도 비용 절감만 내세우며 셔틀버스의 파행 운행만 고집하는 등 배짱을 부릴 때가 아닌 만큼 단기 및 근본적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강원도의회 제306회 임시회 기획행정위원회의 도청 기획조정실에 대한 업무보고에서도 레고랜드 교통대란 우려에 대한 도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심상화(동해1) 도의원 등은 "레고랜드 테마파크 외곽에 별도의 주차장을 조성하는 등 주차장을 분산할 필요가 있다"며 "그런데도 도는 대책 마련에 뒷전이고, 춘천시는 대책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사용 승인을 재검토하겠다는 견해뿐인 상황에서 교통 대책을 논의하는 곳은 춘천경찰서뿐"이라고 도와 시를 직격했다.

춘천 도심 의암호 한가운데 섬(중도)에 들어선 레고랜드 진입로는 편도 2차로인 춘천대교(폭 25m, 길이 1천58m)가 유일해 주말에 차량이 한꺼번에 몰리면 교통대란이 불 보듯 뻔하다.

도심을 순환하는 주요 도로(영서로)에서 춘천대교와 이어지는 진·출입로가 1차로로 워낙 협소한데다 현재 추진 중인 유람선을 이용한 배편 방안도 하반기에나 가능해 교통대란을 피할 마땅한 대안이 없는 실정이다.

공사 막바지 춘천 레고랜드
공사 막바지 춘천 레고랜드

[촬영 이상학]

j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