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트럼프 시절 무역합의 안 지켜…57%만 이행"

송고시간2022-02-10 15:40

댓글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 2020∼2021년 이행률 분석

2020년 1월 당시 미중 무역합의 서명 후 악수하는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류허 중국 부총리.
2020년 1월 당시 미중 무역합의 서명 후 악수하는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류허 중국 부총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중국이 도널드 트럼프 정부 시절 미국과 약속했던 1단계 무역합의 이행률이 57%에 불과했다고 미국 CNN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같은 내용은 미국 주요 싱크탱크인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가 미 상무부 자료로 2020∼2021년 중국 이행수준을 분석해 전날 발표한 보고서에 담겼다.

1단계 무역 합의는 2020년 중국이 미중 무역전쟁 전인 2017년 대비 미국산 제품 2천억달러(약 239조 3천억원)어치를 추가 구매하기로 한 내용으로 지난해까지가 마감시한이었다.

그러나 연구소는 중국이 이를 지키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합의 전체 이행률이 57%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분야별로 보면 제조업 59%, 서비스 52%, 농업 83%, 에너지 37%였다.

중국은 그간 코로나19 상황으로 무역이 차질을 빚어 이행이 어렵다는 이유를 내세워왔다.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