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잉글리시 맨 인 뉴욕' 스팅, 3천600억 원에 저작권 매각

송고시간2022-02-11 00:52

댓글
스팅
스팅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영국의 뉴웨이브 그룹 폴리스 출신 싱어송라이터 스팅도 거액에 저작권을 매각한 팝스타들의 대열에 합류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스팅이 폴리스 시절 자신이 작곡한 곡과 함께 1985년 이후 37년간 솔로 활동을 하면서 발표한 15장의 스튜디오 앨범 저작권을 유니버설 뮤직에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계약액수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3억 달러(한화 약 3천600억 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 매각으로 5억5천만 달러를 받은 브루스 스프링스틴에는 못미치지만, 3억에서 4억 달러 사이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밥 딜런과는 비슷한 수준이다.

영국 출신인 스팅은 1970년대 말에 결성된 폴리스의 베이스 연주자였다.

폴리스 시절에 발표한 '에브리 브레스 유 테이크'로 전 세계적인 히트를 기록했고, 솔로 전향 후에는 '잉글리시 맨 인 뉴욕'과 '쉐이프 오브 마이 하트' 등으로 인기를 끌었다.

WSJ은 거액의 저작권 계약이 이어지는 배경은 신곡보다는 유행을 초월한 대중음악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취향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정보업체인 MRC 데이터에 따르면 각종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선택한 음악의 70%는 발표된 지 18개월 이상 지난 음악이다.

저작권을 매입하는 측의 입장에서는 시대를 초월해 사랑받는 노래가 안전한 투자처라는 설명이다.

대중음악 뮤지션 입장에서도 저작권을 일괄적으로 판매하는 것이 절세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브루스 스프링스틴과 밥 딜런 이외에도 데이비드 보위와 티나 터너, 스티비 닉스 등이 저작권을 매각했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