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백신 반대 시위' 격화에 캐나다 온타리오주, 비상사태 선포

송고시간2022-02-12 04:36

댓글

주정부, 시위자에게 징역 1년·벌금 10만 달러 부과 경고

시위대가 봉쇄한 캐나다 온타리오주의 앰버서더 다리
시위대가 봉쇄한 캐나다 온타리오주의 앰버서더 다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백신반대 트럭 시위 탓에 캐나다 온타리오주(州)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AP통신은 11일(현지시간) 온타리오 주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백신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향해 강력한 처벌을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온타리오주는 캐나다의 수도인 오타와와 최대 도시 토론토가 위치한 지방자치단체다.

오타와에서는 지난달 29일부터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정부 조치에 반대하는 트럭 시위가 방역 규제에 불만을 품은 주민들의 합류로 격화된 상태다.

특히 시위대는 온타리오주 윈저와 미국 디트로이트를 잇는 앰버서더 다리를 봉쇄했다.

캐나다에서 생산되는 자동차 부품이 미국으로 수출되는 길목인 앰버서더 다리의 봉쇄로 미국 디트로이트의 자동차 공장도 타격을 받고 있다.

더그 포드 온타리오 주지사는 이날 시위대를 향해 "이런 행동에는 결과가 따른다"고 경고했다.

온타리오주는 해산 명령을 거부하는 시위자에게 최대 1년의 징역과 함께 1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시위대의 중추인 트럭 운전사들의 면허를 취소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다만 캐나다 연방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은 시위대를 강제로 해산하는 방안에 대해선 주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리력을 동원해 시위대를 해산하기에는 경찰 인력이 부족한데다가 시위대가 저항할 경우 폭력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다만 물류 중단으로 경제적 피해를 보게 된 미국도 캐나다에 해결을 재촉하고 있어 캐나다 연방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는 상황이다.

최근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은 캐나다 정부 인사들에게 연방 권한을 사용해 상황을 해결하라고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봉쇄된 앰버서더 다리 앞을 지나는 캐나다 시위대 참가자
봉쇄된 앰버서더 다리 앞을 지나는 캐나다 시위대 참가자

(윈저[캐나다] 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 국기를 든 시위 참가자가 온타리오주 윈저의 앰버서더 다리 앞을 지나고 있다. 2022.2.11 photo@yna.co.kr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