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캐나다 백신 반대 시위대, 국경 다리서 해산…물리적 충돌 없어

송고시간2022-02-13 02:33

댓글

공권력이 다리에 진입하자 별다른 저항없이 시위 현장서 떠나

캐나다 국경 앰버서더 다리에서 시위대 해산을 촉구하는 캐나다 경찰
캐나다 국경 앰버서더 다리에서 시위대 해산을 촉구하는 캐나다 경찰

(윈저[캐나다] AFP=연합뉴스) 캐나다 국경 앰버서더 다리를 봉쇄한 시위대앞에 경찰이 도열했다. 2022.2.12 photo@yna.co.kr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캐나다에서 미국으로 건너가는 통로인 온타리오주(州) 윈저의 앰버서더 다리를 점거한 시위대가 해산했다.

AP통신은 12일(현지시간) 캐나다 경찰이 이날 새벽 앰버서더 다리에 진입한 뒤 해산을 명령하자 시위대가 별다른 저항없이 다리에서 떠났다고 보도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현장에서 떠나면서 트럭의 경적을 울리거나, '자유'와 같은 구호를 외치기도 했지만 우려했던 물리적인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정부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대는 일주일 가까이 캐나다에서 생산되는 자동차 부품이 미국으로 수출되는 길목인 앰버서더 다리를 봉쇄했다.

물류 이동이 중단으로 미국 디트로이트의 자동차 공장도 타격을 받게 되자 미국 정부가 캐나다 정부에 조속한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등 국내 문제가 외교·통상 사안으로 번지는 양상이 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전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통화에서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따라 트뤼도 총리도 기자회견을 통해 트럭 시위대에 해산을 촉구하는 등 캐나다 정부도 사태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캐나다 법원은 시위대에 다리 봉쇄를 풀고 해산할 것을 명령했고, 온타리오 주정부는 명령을 거부하는 시위자에게 최대 1년의 징역과 함께 10만 캐나다달러(약 9천4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앰버서더 다리 시위대를 해산시키는 캐나다 경찰
앰버서더 다리 시위대를 해산시키는 캐나다 경찰

(윈저[캐나다] AFP=연합뉴스) 캐나다 경찰이 국경 앰버서더 다리를 봉쇄한 시위대 해산시키기 위해 출동했다 2022.2.12 photo@yna.co.kr

물리적 충돌없이 시위대가 해산하자 프랑소와 필립 샴페인 캐나다 개혁과학산업부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불법 봉쇄는 교역과 공급망 뿐 아니라 캐나다의 노동자와 사업체에 악영향을 줬다"며 "공권력이 앰버서더 다리에 진입해 기쁘다"고 밝혔다.

앰버서더 다리는 미국과 캐나다가 거래하는 전체 상품 중 25%가 이동하는 길목이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