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은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 작년 2.5%보다 크게 높아질 것"

송고시간2022-02-13 12:00

댓글

"물가상승 확산지수 2005년 이후 최고…인플레 기대심리 관리해야"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치 종전 2.0%에서 대폭 상향 조정 예정

물가상승 (CG)
물가상승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최근 물가 상승 압력이 석유류 등 일부에 국한되지 않고 많은 품목으로 퍼지고 있어 올해 소비자물가, 근원물가(에너지·식료품 제외) 상승률이 지난해보다 크게 높아질 것이라는 한국은행의 전망이 나왔다.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5%, 근원물가 상승률은 1.8%였다.

한은은 13일 '물가 상승 압력 확산 동향 평가' 보고서에서 물가상승 확산지수 동향 등을 근거로 이렇게 분석했다.

물가상승 확산지수는 물가상승 품목의 비중을 나타내는 지표로, 개별품목별 상승률(전월대비)에 따라 점수를 부여해 가중합산한 것이다.

한은에 따르면 물가상승 확산지수는 지난해 12월 68.0, 올해 1월 67.9를 기록했다.

물가상승 확산지수 추이 등
물가상승 확산지수 추이 등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한은 조사국 물가동향팀 오강현 과장은 "확산지수 데이터를 2005년 이후 살펴봤는데, 이 시계열 내에서는 작년 12월이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물가가 2% 이상 오른 품목의 수도 지난해 1월 132개에서 올해 1월 239개로 급증했다.

한은은 최근 물가 상승 양상의 특징으로 우선 물가 상승 압력이 근원품목으로까지 확산하는 점을 꼽았다. 2% 이상 오른 근원품목의 수는 올해 1월 150개로 1년 전(67개)의 두 배를 넘어섰다.

근원품목 중에서도 특히 외식품목의 물가상승 확산세가 뚜렷하고, 글로벌 공급병목에 따른 물가상승 압력도 자동차·가구 등 일부 내구재를 중심으로 점차 커지고 있다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오 과장은 "이런 최근 물가상승 확산세는 과거 물가 급등기 수준을 다소 상회한다"며 "물가상승 확산 정도가 커지는 가운데 목표수준을 상회하는 물가 오름세가 이어져 기대인플레이션이 상승할 경우 추가 물가상승 압력이 될 수 있는 만큼 인플레이션 기대심리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이상 상승 근원품목 수 추이 등
2%이상 상승 근원품목 수 추이 등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한은은 오는 24일 수정 경제전망 발표에서 지난해 11월 내놓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2.0%)를 큰 폭으로 상향 조정할 예정이다.

이주열 총재도 지난달 14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직후 "작년 물가상승률이 2.5%였는데, 올해 연간 상승률이 작년 수준을 웃돌 것"이라며 "그렇다면 2% 중후반이 된다"고 말한 바 있다.

shk99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