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尹, 대놓고 정치보복 공언…민주당 완전궤멸 의사표명"

송고시간2022-02-13 15:59

댓글

"촛불집회 처벌당하고 옥상서 유인물 뿌리는 나라로 되돌아가고 싶나"

"브룩스, 사드추가 배치 필요없다고 했다"며 尹에 "바보·거짓말쟁이냐"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서귀포=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3일 제주도 서귀포시 매일올레시장에서 즉석연설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2.13 srbaek@yna.co.kr

(서울·제주=연합뉴스) 강병철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3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이른바 '집권시 전 정권 적폐수사' 발언과 관련, "조그마한 것이라도 침소봉대해서 민주당을 완전히 궤멸시켜버리겠다는 이런 의사를 표명하는 이 정치 집단이 우리의 미래를 과연 제대로 이끌어갈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제주도 서귀포 매일올레시장에서 연설을 통해 "국민의힘의 전신 정권이 우리 노무현 전 대통령을 정치 보복해서 그분을 떠나보낼 수밖에 없었던 그 안타까운 일을 기억하느냐. 그런 일이 다시 벌어질 것이라고 공언하는 후보가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살면서 어떤 독재자도, 어떤 폭력적인 정치인도 대놓고 '정치보복을 하겠다', '엄단하겠다', '문을 닫게 하겠다'고 이렇게 폭력을 공언하는 후보를 본 적이 없다"면서 "이제 촛불집회도 처벌을 당하고, 한때 그랬던 것처럼 우리 의사를 자유롭게 표현하기 위해서 건물 옥상에 숨어들어 유인물을 만들어 뿌려야 하는 그런 비민주적인 국가, 폭압 정치의 나라, 공안 정치의 나라로 되돌아가고 싶으냐"고 반문했다.

그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와 관련,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사드 추가 배치는 필요 없다고 분명히 얘기했는데 윤 후보는 토론에서 두 번이나 이를 부인했다"고 말한 뒤 윤 후보를 향해 "바보입니까, 거짓말쟁이입니까, 억지를 부리는 것입니까"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윤 후보의 사드 추가배치 공약에 대해서는 "안보에 도움이 안 되고 지역 갈등은 벌어지고 경제는 나빠지는 일을 대체 왜 하는 것인가"라면서 "국민이 죽든 말든 나의 정치적 야욕만 챙기면 된다는 것으로 안보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 "2014년 6월 26일 김만배 등이 대화한 녹취록에 '검찰한테 들으니 청와대와 박근혜가 이재명을 잡으려고 한다. 혹시 조사하다가 우리가 다치는 것 아니냐. 그런데 이재명에게 돈을 주길 했느냐 뭘 했느냐. 이재명은 죽어도 상관없다'는 내용이 있다"고 말한 뒤 "제가 만약 부패나 부정이 있었다면 살아남았겠느냐"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정치 지도자의 무능과 무지는 죄악이다. 선조들을 보라"면서 "그러나 정조와 세종을 생각해보라. 유능한 인재라면 '반상'을 가리지 않고 썼고, 좋은 정책이면 벽파든 노론이든 네 편 내 편을 가르지 않고 썼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위기다"면서 "위기에는 네 편 내 편을 가르지 않고 국가가 가진 모든 지혜와 역량, 정책을 진영을 적재적소에 잘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정치도 이제 바꿔야 한다. 거대 여야 두 당 중 하나만 선택할 수밖에 없으니 상대방이 실수하기만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이 비정상적 정치 체제를 뜯어고쳐야 한다. 국민의 주권 의지가 그대로 반영되는, 제3의 선택이 가능한 정치 구도를 만들어 정치를 교체해야 진정한 선의의 경쟁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