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로농구 인삼공사서 5명 코로나 확진…kt·KCC도 한 명씩(종합)

송고시간2022-02-14 15:22

댓글

전날 신속 항원 검사 양성→PCR 검사서 확진 판정

DB 선수 1명 신속 항원 검사 양성으로 PCR 검사 의뢰

KBL
KBL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와 수원 kt, 전주 KCC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속 항원 검사 양성 반응을 보인 이들 대부분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L은 14일 "전날 신속 항원 검사 양성이 나와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한 인삼공사 선수 4명과 스태프 1명, kt와 KCC 스태프 1명씩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인삼공사에선 13일 선수 5명과 스태프 1명이, kt와 KCC에서는 스태프 1명씩이 신속항원검사 양성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이들 중 인삼공사 선수 1명을 제외한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L은 또 "원주 DB 선수 1명이 신속 항원 검사에서 양성이 나와 PCR 검사를 의뢰했다. 나머지 선수 전원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7시 창원체육관에서 열리는 DB와 창원 LG의 경기는 예정대로 열린다.

KBL은 선수단에서 신속 항원 또는 PCR 검사 양성자가 나오면, 정부의 방역지침과 자체 대응 매뉴얼 등에 따라 후속 조처를 하고, 경기 진행 여부를 결정한다.

양성자 또는 확진자를 제외하고 선수단 구성이 가능하면 경기는 진행된다.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