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도핑 논란' 피겨요정 발리예바는 누구…'신기록 제조기'

송고시간2022-02-14 15:39

댓글

대회마다 세계기록 경신…올림픽 기간 중 금지약물 양성반응

선수 인생 최대 위기 속에 CAS 결정으로 올림픽 출전

[올림픽] 발리예바의 운명은?
[올림픽] 발리예바의 운명은?

(베이징=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피겨 스케이팅 '여제' 카밀라 발리예바가 13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 인근 피겨스케이팅 훈련장에서 공식훈련을 하고 있다. 발리예바는 지난 10일 베이징올림픽 개막 전에 제출했던 도핑 샘플에서 협심증 치료제이자 흥분제 효과를 내는 금지 약물 트리메타지딘이 발견된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안겼다. 발리예바의 운명은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서 결정된다. 2022.2.13 pdj6635@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06년 4월 26일에 태어난 '피겨 요정' 카밀라 발리예바(16·러시아올림픽위원회)는 지난 10일 금지약물 양성반응이 나왔다는 외신 보도 전까지 '역사상 최고의 피겨 여자 선수'로 인정받는 슈퍼스타였다.

혜성처럼 등장한 발리예바는 일부 남자 선수들의 전유물이라 불리던 쿼드러플(공중 4회전) 점프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세계 무대를 완벽하게 장악했고,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화려한 대관식을 기다리고 있었다.

발리예바는 '미스 퍼펙트'라는 별명에서 알 수 있듯, 주니어 데뷔 무대부터 흠결 없는 연기를 펼쳤다.

그는 만 13세의 나이에 출전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2019-2020 주니어그랑프리 데뷔 무대에서 쿼드러플 토루프 점프를 성공하며 일약 차세대 스타 반열에 올랐다.

쿼드러플 토루프는 한국 피겨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고려대)이 베이징올림픽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시도하다 넘어진 바로 그 기술이다.

일부에선 혹독한 지옥 훈련으로 유명한 러시아의 예테리 투트베리제 코치가 '또 하나의 피겨 상품'을 생산했다는 비판을 했다.

그러나 발리예바는 다른 선수들이 범접할 수 없는 기술과 표현력으로 전 세계 피겨 팬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올림픽] 발리예바의 운명은?
[올림픽] 발리예바의 운명은?

(베이징=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피겨 스케이팅 '여제' 카밀라 발리예바가 13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 인근 피겨스케이팅 훈련장에서 공식훈련을 하고 있다. 발리예바는 지난 10일 베이징올림픽 개막 전에 제출했던 도핑 샘플에서 협심증 치료제이자 흥분제 효과를 내는 금지 약물 트리메타지딘이 발견된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안겼다. 발리예바의 운명은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서 결정된다. 2022.2.13 pdj6635@yna.co.kr

발리예바에겐 경쟁자가 없었다.

여자 선수로는 세계 최초로 국제대회에서 쿼드러플 점프를 성공한 알렉산드라 트루소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도 한순간에 일인자 자리에서 내려왔다.

서양 피겨선수들이 겪는 성장통을 문제없이 극복한 발리예바는 시니어 무대에 데뷔한 지난해 더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출전하는 대회마다 최고점으로 세계기록을 경신하며 극찬을 받았다.

지난해 10월 시니어 데뷔 무대였던 ISU 챌린저시리즈 2021 CS 핀란디아 트로피에서 총점 249.24점의 세계 기록을 세웠던 발리예바는 불과 20일 여일 만에 ISU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총점 265.08점을 받아 기록을 경신했다.

한 달 뒤엔 그랑프리 6차 대회에서 무려 272.71점을 기록, 또다시 자신이 작성했던 세계 기록을 깼다.

발리예바의 기량은 심판들도 탄식할 정도로 압도적이었다.

그는 프리스케이팅에서만 3개의 4회전 점프를 구사했다.

다른 선수들이 3바퀴 반을 도는 트리플 악셀 점프조차 버거워하는 동안 발리예바는 차원이 다른 4회전 점프를 구사했다.

점프 뿐만이 아니다.

발리예바는 리듬체조 선수 못지않은 유연성을 바탕으로 비점프 요소에서도 완벽한 연기를 펼쳤다.

누구도 발리예바의 베이징올림픽 우승을 의심하지 않았다.

그는 베이징 올림픽 피겨 팀 이벤트(단체전)에서 러시아의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그러나 발리예바는 지난달 ISU 유럽선수권대회 앞두고 제출한 도핑 샘플에서 협심증 치료제이자 흥분제 효과도 내는 금지 약물 트리메타지딘이 발견돼 선수 인생 최대 위기를 맞았다.

그는 외신의 도핑 의혹 보도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도핑 위반 발표에도 베이징 현지에서 모든 공식 훈련에 참여하며 꿋꿋한 모습을 보였다.

훈련 시간마다 수많은 기자가 몰렸지만, 발리예바는 끝까지 올림픽 출전의 끈을 놓지 않았다.

[올림픽] 입술 꽉 깨문 발리예바
[올림픽] 입술 꽉 깨문 발리예바

(베이징=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도핑 위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피겨 스케이팅 특급 스타 카밀라 발리예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가 11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발리예바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종목에 출전할 수 있느냐는 조만간 열릴 스포츠중재재판소(CAS)의 긴급 청문회에서 결판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이날 일일 브리핑에서 발리예바가 약물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공식 발표했다. 발리예바의 불법 약물 사용을 IOC가 확인한 셈이다. 2022.2.11 hwayoung7@yna.co.kr

발리예바는 천신만고 끝에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대회 출전을 허락하면서 15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리는 피겨스케이팅 쇼트프로그램을 통해 올림픽 첫 개인전 무대에 나서게 됐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