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발리예바 향한 '피겨퀸' 김연아의 일침…"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송고시간2022-02-14 20:28

댓글

"도핑 규정을 위반한 선수는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올림픽] 발리예바, 한숨 돌렸다…개인전 출전 확정
[올림픽] 발리예바, 한숨 돌렸다…개인전 출전 확정

(베이징=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여자 피겨의 신성에서 여제 등극을 꿈꾸는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카밀라 발리예바가 14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 연습링크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서 쇼트프로그램 동작을 연습을 마친 뒤 박수를 치고 있다. 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14일 도핑 위반 통보를 받은 러시아반도핑기구(RUSADA)가 발리예바의 징계를 철회한 것과 관련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세계반도핑기구(WADA),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제기한 이의 신청을 기각했다. 이 결정으로 발리예바는 오는 15일부터 시작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개인전에 출전이 가능해졌다. 2022.2.14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도핑 규정을 위반한 선수는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피겨퀸' 김연아(32)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당연한 세 문장'이 한 시간 만에 5만명 이상의 '좋아요'를 얻었다.

김연아는 굳이 누구를 대상으로 던진 일침인지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조금이라도 관심을 가진 팬들이라면, 김연아가 글을 올린 이유를 이해할 수 있다.

김연아는 14일 SNS에 영어로 "도핑 규정을 위반한 선수는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이 원칙에는 예외가 없어야 한다. 모든 선수의 노력과 꿈은 공평하고 소중하게 여겨야 한다(Athlete who violates doping cannot compete in the game. This principle must be observed without exception. All players' efforts and dreams are equally precious)"고 썼다.

발리예바의 도핑 논란에 관한 김연아의 논평
발리예바의 도핑 논란에 관한 김연아의 논평

[김연아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베이징올림픽에서 '도핑'으로 관심을 끄는 선수는 피겨 스케이팅 '신기록 제조기' 카밀라 발리예바(16·러시아올림픽위원회)다.

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14일 도핑 위반 통보를 받은 러시아반도핑기구(RUSADA)가 발리예바의 징계를 철회한 것과 관련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세계반도핑기구(WADA),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제기한 이의 신청을 기각했다.

CAS의 결정에 따라 발리예바는 15일 피겨 쇼트프로그램에 정상적으로 출전한다.

베이징올림픽 최고 스타로 꼽힌 발리예바는 7일 ROC 동료와 함께 출전한 피겨 단체전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그러나 IOC가 "8일 예정된 피겨 단체전 시상식을 법적 문제로 연기했다"고 발표하면서 발리예바의 도핑 위반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해 12월 25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러시아선수권대회에서 제출한 발리예바의 소변 샘플에서 금지 약물 성분인 트리메타지딘이 검출됐다.

러시아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한 당시 대회에서 발리예바는 총점 283.48점의 비공인 세계 기록으로 우승했다.

트리메타지딘은 협심증 치료제로, 혈류량을 늘려 지구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흥분제로도 사용될 수 있어 WADA는 2014년 이를 금지약물로 지정했다.

우여곡절 끝에 CAS가 발리예바의 개인전 출전을 허용하면서 그를 둘러싼 논란은 더 커졌다.

새러 허시랜드 미국올림픽·패럴림픽 위원장은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스포츠의 진실성을 보호하고 선수, 코치, 관계자들이 가장 높은 수준에 있도록 해야 하는 건 올림픽 전체 공동체의 집단 책임"이라며 도핑 위반자의 올림픽 출전을 허용한 CAS의 결정을 비난했다.

트래비스 타이거트 미국반도핑기구위원장도 "발리예바가 올림픽에 뛸 수 있는지, 기록이 실격 처분될지 등은 오로지 시간만이 말해줄 것"이라며 "불행하게도 러시아는 올림픽에서 6회 연속 경쟁을 탈취하고 깨끗한 선수와 대중의 순간을 훔쳤다"고 날을 세웠다.

소치올림픽에서 소트니코바에게 축하 인사하는 김연아
소치올림픽에서 소트니코바에게 축하 인사하는 김연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기에 세계가 인정하는 피겨퀸 김연아마저 CAS의 결정을 비판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2010년 밴쿠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연아는 2014년 소치 대회에서는 '판정 논란' 끝에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에게 금메달을 내줬다.

소치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김연아는 당시 심판 판정에 관해서는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고, 은메달에 만족한다는 인터뷰를 했다.

자신의 메달 색과 관련한 심판 판정에도 담담했던 김연아가 '도핑 논란'에는 묵직한 메시지를 던졌다.

김연아의 SNS를 찾은 한 외국 팬은 "여왕의 말씀"이라고 강한 지지를 표했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