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선거운동 첫날 0시에 부산항 방문…"경제대통령 되겠다"

송고시간2022-02-15 14:10

댓글

VTS 설명들으며 세월호도 언급…"국가가 국민안전 지키지 못한 기록"

방문 뒤 연설서 부산 사투리로 "진정한 선진국 만들 준비 됐나"

해상교통관제 설명 듣는 이재명 대선후보
해상교통관제 설명 듣는 이재명 대선후보

(부산=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제20대 대통령 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5일 자정 부산 영도구 부산항 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찾아 해상교통관제 현황을 보고받고 있다. 2022.2.15 [공동취재] srbaek@yna.co.kr

(서울·부산=연합뉴스) 고동욱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5일 수출 현장의 최전선에서 일하는 이들을 격려하며 3월 9일 대선을 향한 첫 발걸음을 뗐다.

이 후보는 22일간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이 날 0시를 기해 부산항을 방문, 수출 운항 선박 근무자들을 만나는 것으로 첫 일정을 시작했다.

세계로 뻗어나가는 한국 경제를 상징하는 장소에서 현장 근무자들과 소통함으로써 코로나 위기를 극복할 유능한 경제 대통령이라는 이미지를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는 선거운동의 첫 일정을 부산에서 시작함으로써 대선의 승부처 중 하나인 '부산·울산·경남의 지지를 호소한다는 의미도 담겼다.

이 후보는 먼저 부산항 해상교통관제센터(VTS)에서 현황 브리핑을 받으면서 "암초 근처에서 선박이 제동하거나 방향을 틀 때 선박의 크기, 무게 등 요즘 말하는 빅데이터로 자동 계산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하는데 아직 육안과 경험으로 판단하고 있느냐", "선박 이동 경로 데이터는 인공지능 스마트 관제를 하기 위해 귀중한 자산인데 시간이 지나면 버리느냐"는 등의 질문을 했다.

그는 "VTS라는 말을 들으니 갑자기 세월호 생각이 난다", "여기서도 진도가 (모니터) 됐느냐"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정박 중인 수출입 선박의 선장들과 교신도 했다.

그는 "번잡하게 해서 미안하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이재명"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경제도 어렵고 수출에 종사하는 여러분들이 고생 많다. 경제가 좋아지고 코로나 위기도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근무 중인 해경 함정에도 연락해 "열심히 복무해 주셔서 저희 국민들도 안심하고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하고 있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화물선박 근무자와 통화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화물선박 근무자와 통화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부산=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제20대 대통령 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5일 자정 부산 영도구 부산항 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찾아 항해 중인 화물선박 근무자들과 통화를 하며 격려하고 있다. 2022.2.15 [공동취재] srbaek@yna.co.kr

이 후보는 방문 일정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말로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자정을 넘기고 있다"며 "국민들과 함께 미래로 나아가는 희망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후보는 부산에서 일정을 시작한 것에 대해서는 "부산은 한때 피난민의 도시였다가 대륙과 해양을 통해 세계로 뻗어가는 국제도시로 성장했고 앞으로 남부 수도권의 중심이 될 도시"라며 "대한민국 경제가 확실하게 살아나고, 우리 모두 대륙과 해양으로 뻗어나가 세계를 선도하는 국가로 나아가자는 의미를 부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세월호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못했던 기록이 남아있는 것이 VTS였기 때문에 갑자기 떠올랐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이어 부산항 앞에서 한 즉석연설에서 "부산은 제가 존경하는 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라며 "두 분 대통령을 만들어 대한민국의 새 민주 정부를 만든 자부심으로 지금부터 시작해서 3월 10일 새로운 눈으로 그 태양을 보게 될 것"이라고 지지를 당부했다.

이어 "위기 극복의 총사령관이자 경제를 살리는 유능한 경제 대통령으로, 국민들이 증오하고 분열하지 않고 함께 손잡고 살아가는 대동 세상, 통합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부산=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제20대 대통령 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5일 자정 부산 영도구 부산항 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방문해 둘러본 후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2.15 [공동취재] srbaek@yna.co.kr

그는 "노무현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현재 위협받고 있는 민주주의를 지키는 최후의 보루는 바로 조직된 여러분, 조직된 소수의 힘"이라며 "세상이 뒤로 되돌아가게 할 수는 없잖느냐. 우리가 자존심이 있지, 집회조차 마음대로 할 수 없는 세상으로 돌아갈 수는 없잖느냐"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진정한 선진국을 만들 준비가 됐느냐"고 물은 뒤 부산 사투리로 "됐나?"라고 여러 차례 물으며 호응을 유도하기도 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