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약 페그세타코플란, 황반변성 예방 효과"

송고시간2022-02-15 08:53

댓글
황반변성(오른쪽: 중심시 상실)
황반변성(오른쪽: 중심시 상실)

[출처: 삼성서울병원]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신약 페그세타코플란(pegcetacoplan)이 노인 실명의 가장 큰 원인인 노인성 황반변성(age-related macular degeneration)의 발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황반변성은 망막의 중심부에 있는 시신경 조직인 황반에 비정상적인 신생 혈관이 자라면서 황반이 손상돼 시야의 중심부를 보는 시력인 중심시(central vision)를 잃는 질환이다.

페그세타코플란(제품명: 엠파벨리)은 아펠리스(Apellis) 제약회사가 개발한 신약으로 황반변성을 포함한 보체 매개성 질환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도헤니 안과 연구소(Doheny Eye Institute)의 무네스와 굽타 니탈라 교수 연구팀은 페그세타코플란이 유전적 소인(genetic predisposition)에 의한 황반변성 발현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14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황반변성의 유전적 소인이 있는 167명을 3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엔 매달 한 번, 또 한 그룹엔 두 달에 한 번 페그세타코플란을 안구 내 주사로 투여했다. 나머지 그룹은 비교를 위한 대조군으로 삼았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황반변성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망막색소상피(retinal pigment epithelium)와 외망막층(outer retina)의 위축(atrophy)이 나타나는지를 1년에 걸쳐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1개월 단위로 페그세타코플란이 투여된 그룹이 망막색소상피와 외망막층의 위축 진행 속도가 가장 느리고 두 달 간격으로 투여된 그룹이 그다음으로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페그세타코플란이 투여되지 않은 대조군은 예상된 속도로 위축이 진행됐다.

이 결과는 페그세타코플란이 황반변성의 발생을 지연시키는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안과학'(JAMA Ophthalm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