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도핑 논란' 발리예바 "정상 출전 기뻐…정신적으로 힘들었다"

송고시간2022-02-15 10:27

댓글

러시아 방송 채널원과 논란 후 첫 인터뷰…눈물 흘리며 심경 밝혀

15일 밤 베이징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쇼트 정상출전

[올림픽] 발리예바, 한숨 돌렸다…개인전 출전 확정
[올림픽] 발리예바, 한숨 돌렸다…개인전 출전 확정

(베이징=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여자 피겨의 신성에서 여제 등극을 꿈꾸는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카밀라 발리예바가 14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 연습링크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서 쇼트프로그램 동작을 연습하고 있다. 2022.2.14 hwayoung7@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핑 양성 반응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카밀라 발리예바(16·러시아올림픽위원회)가 논란 이후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발리예바는 15일(한국시간) 공개된 러시아 방송 채널원과 중국 베이징 현지 인터뷰에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상적으로 출전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지난 며칠간 정신적으로 매우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를 대표해서 최선을 다하겠다. (베이징 올림픽은) 극복해야 할 무대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발리예바는 인터뷰 내내 눈물을 흘렸다.

그는 "나 홀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친구들과 가족들이 함께 해줬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세계 최고의 선수로 인정받던 발리예바는 지난해 12월 러시아피겨선수권대회 때 제출한 소변 샘플에서 금지 약물 성분인 트리메타지딘이 발견됐다는 언론 보도 후 입을 굳게 닫았다.

그는 베이징동계올림픽 정상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모든 공식 훈련에 참가했지만, 훈련 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을 지날 때마다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발리예바는 14일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베이징올림픽 출전을 허가하자 자국 방송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그는 예정대로 15일 밤 중국 베이징 캐피털실내경기장에서 열리는 베이징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한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