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발리예바의 항변…"도핑 양성은 할아버지 심장 치료제 탓"

송고시간2022-02-15 15:23

댓글
[올림픽] 취재진 질문 요청에 묵묵부답
[올림픽] 취재진 질문 요청에 묵묵부답

(베이징=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핑 양성 판정을 받고도 올림픽에 출전하게 된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카밀라 발리예바(가운데)가 14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 인근 보조링크에서 공식 훈련을 마친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을 빠져나가고 있다. 발리예바는 전 세계에서 모인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2022. 2. 14 cycl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신기록 제조기' 카밀라 발리예바(16·러시아올림픽위원회)가 할아버지의 심장 치료제 탓에 도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주장했다.

로이터 통신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징계위원회의 데니스 오스발트 종신위원장의 말을 인용해 발리예바가 자신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출전 여부를 결정한 스포츠중재재판소(CAS) 청문회에서 이렇게 항변했다고 15일 전했다.

오스발트 위원장은 "발리예바의 할아버지가 복용하는 약물이 섞여서 (소변 샘플이) 오염됐다는 취지로 발리예바가 청문회에서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채집한 발리예바의 소변 샘플에서는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2014년 금지 약물로 지정한 트리메타지딘이 검출됐다.

주로 협심증 치료제로 사용되고, 혈류량을 늘려 지구력을 증진하는 효과도 있어 금지 약물 목록에 올랐다.

[올림픽] 발리예바, 한숨 돌렸다…개인전 출전 확정
[올림픽] 발리예바, 한숨 돌렸다…개인전 출전 확정

(베이징=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여자 피겨의 신성에서 여제 등극을 꿈꾸는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카밀라 발리예바가 14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 연습링크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서 쇼트프로그램 동작을 연습하고 있다. 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14일 도핑 위반 통보를 받은 러시아반도핑기구(RUSADA)가 발리예바의 징계를 철회한 것과 관련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세계반도핑기구(WADA),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제기한 이의 신청을 기각했다. 이 결정으로 발리예바는 오는 15일부터 시작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개인전에 출전이 가능해졌다. 2022.2.14 hwayoung7@yna.co.kr

발리예바가 할아버지의 심장 치료제를 복용했다는 것인지, 심장 치료제 성분이 어떻게 도핑 샘플에서 나오게 된 것인지 등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오스발트 위원장은 "발리예바의 도핑 사건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만연한 러시아의 도핑 조작과 무관하다고 보인다"면서도 "만 15세 선수가 혼자서 잘못을 저지를 순 없다"고 말해 불법 약물을 사주한 배후 세력을 의심했다.

위톨드 방카 WADA 위원장도 로이터통신에 "미성년자에게 금지 약물을 제공한 사람들을 영구추방해야 한다"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동계올림픽에서 피겨 싱글을 2회 연속 우승한 카타리나 비트(57·독일) 역시 "이번 사건에 책임 있는 어른들은 모두 영원히 스포츠에서 추방당해야 한다"며 발리예바 주변의 코치, 의료진들을 싸잡아 비난하는 등 발리예바 주변 인물들이 비난의 표적이 됐다.

IOC는 미성년 선수의 도핑 양성 반응이라는 보기 드문 사례를 계기로 해당 선수 주변 어른들의 조사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한편 IOC는 15일 일일 브리핑에서 발리예바의 소변 A 샘플에서는 금지 약물이 검출됐지만 B 샘플은 아직 검사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도핑 채집원들은 A 샘플과 B 샘플을 똑같이 수집한다. 두 샘플의 검사 결과가 판이한 경우는 거의 없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