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발리예바 인정 못해'…프리스케이팅 출전 선수 '24명→25명'

송고시간2022-02-15 16:33

댓글

국제빙상경기연맹, IOC 요청에 일시적 규정 변경

발리예바가 쇼트프로그램서 24위 안에 들면 25번째 선수도 프리 진출

[올림픽] 여자 피겨 싱글 출전 가능해진 발리예바
[올림픽] 여자 피겨 싱글 출전 가능해진 발리예바

(베이징=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여자 피겨의 신성에서 여제 등극을 꿈꾸는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카밀라 발리예바가 14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 연습링크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서 진지하게 프로그램 연습을 하고 있다. 2022.2.14 hwayoung7@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피겨스케이팅 카밀라 발리예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도핑 사태가 올림픽 규정까지 바꿔버렸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은 15일(한국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이사회 요청에 따라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프리스케이팅 출전 선수 인원수를 변경한다"라며 "발리예바가 프리스케이팅에 진출하면 기존 24명의 출전선수를 25명으로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ISU는 "프리스케이팅 1조에 포함된 선수는 기존 6명에서 7명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은 쇼트프로그램 점수와 프리스케이팅의 점수를 합친 총점으로 최종 순위를 결정한다.

쇼트프로그램에는 총 30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이중 상위 24명의 선수가 프리스케이팅 무대를 밟고 6명의 선수는 탈락한다.

이번 올림픽에서도 같은 규정이 적용된다.

[올림픽] 취재진 질문 요청에 묵묵무답
[올림픽] 취재진 질문 요청에 묵묵무답

(베이징=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핑 양성 판정을 받고도 올림픽에 출전하게 된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카밀라 발리예바(가운데)가 14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 인근 보조링크에서 공식 훈련을 마친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을 빠져나가고 있다. 발리예바는 전 세계에서 모인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2022. 2.14 cycle@yna.co.kr

그러나 IOC는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14일 약물 양성 판정을 받은 발리예바의 올림픽 출전을 허가하자 ISU에 규정 변경을 요청했다.

발리예바가 쇼트프로그램에서 상위 24위 안에 들면 25위를 한 선수에게 프리스케이팅 기회를 주자는 것이다.

한 마디로 발리예바를 '논외의 선수'로 여기겠다는 것이다.

CAS의 결정에 따라 발리예바의 올림픽 출전을 막을 순 없지만, 세부적인 규정 변경으로 도핑 위반에 관한 징계를 확실하게 주겠다는 의미다.

출전하는 대회마다 세계 기록을 작성한 발리예바가 상위 24위 밖으로 밀려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프리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선 총 25명의 선수가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

IOC는 발리예바를 철저하게 무시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발리예바가 3위 안에 들면 꽃다발을 주는 간이 시상식은 물론 메달 수여식도 열지 않겠다는 게 IOC의 방침이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