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럽 주요국, 러시아군 일부 철수 발표 환영…의구심도 표명

송고시간2022-02-16 04:50

댓글

독일·프랑스 "긍정적 신호"…영국 "위장술책 일지도" 경계

마크롱·바이든 통화에선 "사실 확인 필요" 의견 일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조만간 침공할 수 있다는 관측 속에 15일(현지시간) 일부 군병력을 철수했다고 발표하자 유럽 주요국이 환영했다.

동시에 러시아가 외교적으로 갈등을 해소할 여지를 남겨놓으면서도 뒤로는 다른 계획을 하고 있을지 모른다는 의구심을 품으며 여전히 경계를 풀지 않는 분위기도 읽혔다.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일부 러시아 부대가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서 철수했다는 발표를 "좋은 신호"라고 평가했다.

숄츠 총리는 푸틴 대통령과 3시간가량 이어진 정상회담을 마치고 개최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더 많은 소식이 뒤따르기를 희망한다"며 외교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숄츠 총리는 "해결책을 찾는 일은 가능하다"며 "아무리 어렵고 상황이 심각해 보인다고 해도 나는 희망이 없다고 말하기를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하는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러시아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하는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독일과 함께 유럽연합(EU)의 여론을 주도하는 프랑스도 러시아가 일부 병력을 철수했다는 소식을 반겼지만, 경계심을 풀지는 않았다.

가브리엘 아탈 프랑스 정부 대변인은 취재진에게 러시아군의 철수가 확인된다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원하는 긴장 완화에 좋은 신호로 해석될 수 있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러시아군이 철수했다는 주장이 사실인지 확인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엘리제궁이 밝혔다.

엘리제궁은 러시아의 이러한 긴장 완화 움직임에는 "반드시 검증돼야 하고, 강화돼야 하는 역학이 있다"며 "모든 것이 깨지기 쉬운 상태"라고 조심스러워했다.

숄츠 총리에 앞서 지난 7일 모스크바에서 푸틴 대통령을 만난 마크롱 대통령은 조만간 숄츠 총리를 만나 진행 상황을 공유 받을 계획이라고 엘리제궁은 덧붙였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EU를 떠난 영국은 정보당국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러시아가 대화의 창을 열어놓은 채 다른 가능성을 모색할 수 있다며 공세적인 태도를 보였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 국경을 접한 벨라루스에 야전 병원을 세우고 있다며 이는 침공을 준비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가 대화하겠다는 것인지, 대결하겠다는지 헷갈리는 상반된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의구심을 거두지 않았다.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부 장관은 잇단 언론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위장술책을 부릴 가능성을 언급하며 우크라이나를 당장이라도 침공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우려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은 "현장에서 아직 긴장완화의 신호는 없다"면서도 "조심스러운 낙관론의 근거는 있다"고 말했다.

폴란드를 방문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폴란드를 방문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run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