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싱가포르, 코로나 신규확진 약 2만명 최다…무증상·경증 대다수

송고시간2022-02-16 09:50

댓글

하루 새 1만명 늘어…"오미크론으로 하루 2만5천명 나올 수도"

당국, 위중증·중환자실 환자 초점…한달 간 각각 0.3%·0.04%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를 배경으로 한 여성이 걸어가고 있다. 2022.2.8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를 배경으로 한 여성이 걸어가고 있다. 2022.2.8

[AFP=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싱가포르에서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약 2만명이 나오면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다만 대다수가 무증상이거나 경증으로 나타났다.

보건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 15일 신규 확진자는 1만9천420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는 49만7천997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하루 전 9천82명에서 1만명 이상(1만338명) 급증했다.

이는 지난 2020년 1월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가장 많은 신규확진자 숫자라고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전했다.

CNA 방송에 따르면 이전 최다 신규확진자는 지난 4일의 1만3천208명이었다.

1만9천420명 중 지역감염 사례는 1만9천179명으로, 1만6천102명은 신속항원검사를 통한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이다.

보건부는 신속항원검사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은 의사에 의해 경증 환자 및 저위험군으로 판정된 경우라고 설명했다.

지역감염 사례 중 나머지 3천77명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7명이 나와 누적 사망자는 913명이 됐다.

싱가포르 당국은 전파력이 델타 변이보다 강한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신규 확진자가 하루 2만 명이 넘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정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공동 의장인 로런스 웡 재무장관은 지난달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 델타 변이의 최다 확진자를 넘어설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하루 2만~2만5천명의 확진자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싱가포르 정부는 신규 확진자 숫자가 아니라, 심각한 증상을 앓는 환자와 병원 또는 중환자실 입원이 필요한 환자의 수가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15일 현재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는 1천355명으로, 이 중 140명은 산소호흡기에 의존하고 있으며 23명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건부는 밝혔다.

지난 28일간 확진자는 19만1천882명으로 이 중 99.7%는 무증상 또는 경증이었으며 0.3%가 산소호흡기 치료를, 0.04%는 중환자실 치료를 각각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싱가포르에서는 인구 약 545만명 중 90%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고, 64%는 추가 백신(부스터 샷)도 맞았다.

sout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