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심상정, 호남 구석구석 돌며 개혁 강조…이재명과 차별화 시도

송고시간2022-02-16 12:15

댓글

"이재명의 실용, 노동자 아니라 재벌 위한 것"

목포서 지지 호소하는 심상정
목포서 지지 호소하는 심상정

(목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6일 오전 전남 목포시 용당동 동부시장 입구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2.16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호남 지역을 훑으며 양극화를 줄이는 등 진보적인 개혁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의 텃밭이기도 한 이곳에서 이재명 후보를 거세게 비판하면서 차별화에도 시동을 걸었다.

심 후보는 1박 2일 호남 일정 이틀째인 16일 아침 노란색 패딩과 마스크를 쓰고 전남 영암군의 현대삼호중공업 공장 앞에서 출근길 유세를 했다.

유명 시가지에서 출근길 인사를 하는 대신 공장 앞을 택해 정의당 지지층이기도 한 노조 표심을 모은다는 전략이다.

심 후보는 이후 목포시로 이동해 목포 동부시장에서 거리유세를 하면서 진보적인 가치를 강조하면서 이재명 후보와 차별화도 시도했다.

출근길 인사하는 심상정 후보
출근길 인사하는 심상정 후보

(영암=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6일 오전 전남 영암군 현대 삼호중공업 정문 앞에서 출근길 인사를 하고 있다. 2022.2.16 [정의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oadboy@yna.co.kr

심 후보는 "지난 대선 때부터 국회의원의 보수는 최저임금의 5배로, 공공기관은 7배·민간기업은 30배 제한하는 등 일명 '살찐고양이법'을 공약했다"며 "그런데 이를 두고 이재명 후보가 삼성 몰락법, 시진핑 미소법이라며 공격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소년공 이재명은 어디로 가고 친재벌 이재명만 남은 것인가" "이재명 후보의 실용은 노동자를 위한 것이 아니라 재벌을 위한 것"이라고 하는 등 이 후보를 겨냥한 비판을 쏟아냈다.

심 후보는 오후에는 전남 여수시로 옮겨가 여수 폭발사고 산업단지 희생자 빈소를 조문한다.

뒤이어 사고 대책위원회를 방문하면서 1박 2일의 호남 일정을 마무리한다. 이 자리에서 심 후보는 노동자들의 근무 실태와 중대재해처벌법 등에 관해 논의하면서 노동자 권리 등을 강조할 계획이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