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매킬로이 "슈퍼골프리그 지겹다…세계 1, 2위가 안 간다잖나"(종합)

송고시간2022-02-17 13:52

댓글

세계 1위 람 "돈은 충분히 벌었다"…스콧, 사우디와 비밀 계약 시인

슈퍼골프리그 합류 의사가 없다고 다시 한번 확인한 매킬로이.
슈퍼골프리그 합류 의사가 없다고 다시 한번 확인한 매킬로이.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남자 골프 세계랭킹 5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가 다시 한번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의 후원을 받는 이른바 슈퍼골프리그에 대한 반감을 드러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을 하루 앞둔 17일(한국시간) 열린 기자회견에서 매킬로이는 슈퍼골프리그에 대한 질문을 받자 "정말, 지겹다"고 말문을 뗐다.

그는 슈퍼골프리그가 생긴다는 소문이 퍼진 초창기부터 슈퍼골프리그에는 참가하지 않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매킬로이는 "내리막에 접어든 나이 든 선수라면 (슈퍼골프리그에 합류해도) 납득한다. 내리막을 걷는 선수의 돈 문제는 나도 이해한다"면서도 "젊은 선수에게는 위험 부담이 큰 선택"이라고 말했다.

하루 전 크레이머 히콕(미국)이 팟캐스트 방송에서 "슈퍼골프리그 돈줄이 말라버리면 어떻게 할 거냐"고 말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매킬로이는 "거기(슈퍼골프리그) 안 간다고 한 선수가 누군지를 봐라. 세계랭킹 1위 욘 람과 2위 콜린 모리카와다. 세계 최고의 선수 안 가겠다면 그게 뭘 뜻하는지 모르겠나"고 반문했다.

타이거 우즈, 브룩스 켑카,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도 슈퍼골프리그 합류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

매킬로이는 슈퍼골프리그가 PGA투어의 라이벌 리그라고 생각지 않는다면서 "PGA투어에서 경기만 잘하면 부자가 될 선수가 수두룩하다"고 말했다.

연습 라운드 중인 욘 람.
연습 라운드 중인 욘 람.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세계랭킹 1위 람 역시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슈퍼골프리그 참가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못 박았다.

람은 "난 이미 돈은 충분히 벌었다. 더 많은 돈은 내 인생에서 그다지 구미가 당기지 않는다"면서 "PGA투어에는 돈 말고 다른 게 있다. 역사가 있고 이어받아 지켜야 할 게 있다. PGA투어에 대한 신의는 다시 말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특히 람은 슈퍼골프리그에서 뛰는 선수에게도 메이저대회 출전권을 줘야 하느냐는 질문에 "저쪽에서 제안한 것(돈)을 쫓느라 PGA투어를 저버린 선수한테 메이저대회 출전권을 주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단호하게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앞서 모리카와도 "PGA 투어만 생각하고 살아왔다"는 그는 "가능할지는 모르겠지만 내 목표는 타이거 우즈의 기록을 깨는 것"이라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비밀 계약을 했다는 애덤 스콧.
사우디아라비아와 비밀 계약을 했다는 애덤 스콧.

[AFP=연합뉴스]

반면 애덤 스콧(호주)은 슈퍼골프리그 참여를 시사했다.

그는 "사우디아라비아 측과 계약했다. 비밀 유지 조항이 있어서 계약 내용은 밝히지 못한다"면서 "1년에 14개 대회만 뛰라는 조건이 마음에 들었다. 우린 충분한 휴식 기간이 필요하다. PGA투어는 이런 부분을 놓치고 있다"고 말했다.

필 미컬슨, 더스틴 존슨(이상 미국),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는 슈퍼골프리그 합류를 내비쳤고,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제안받은 사실은 인정했지만 합류 여부를 명확하게 밝히지는 않았다.

kh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