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성미 여수시의원 "어촌 활성화 위해 해녀학교 설립하자"

송고시간2022-02-17 11:35

댓글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소멸 위기에 놓인 전남 여수지역의 어촌을 활성화하기 위해 해녀 학교를 설립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박성미 여수시의원
박성미 여수시의원

[여수시의회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17일 여수시의회에 따르면 박성미 의원은 최근 제217회 임시회에서 "어촌 주민과 수산업 여건 쇠퇴가 어촌 인구소멸의 가장 큰 원인"이라며 "해녀 학교를 만들어 어촌을 삶의 터전으로 만들어줄 수 있는 대응 조직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1990년에 비해 2019년 해수면 어가인구는 78%, 어가 수는 58%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어가 인구에서 6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은 1990년 11%에서 2019년에는 55%로 늘어 고령화가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 의원은 "어촌 활성화 사업 대상지 사후관리와 공동체 육성을 위해 해녀 박물관과 학교를 설립하고 어촌사회의 사람, 공간, 일자리, 삶의 질 문제에 종합적으로 대응하는 섬 정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minu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