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靑·외교부 "바이든 방한 제의 아직 없어…제안시 적극 환영"(종합)

송고시간2022-02-17 17:27

댓글

靑 "새 정부 출범 직후 한미동맹 발전을 위한 최적의 기회될 것"

"미국이 제안하면 인수위 등과 협력해 성공적 방한 노력할 것"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김효정 기자 = 청와대와 외교부는 17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5월 하순 방한 가능성과 관련해 아직 구체적 제안을 받은 바는 없다면서도 제안을 해온다면 환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현재 미국 측의 공식 제의나 협의 요청이 접수된 바는 없지만 우리 정부는 미 측이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제안해오면 적극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 동맹은 우리 외교안보의 근간"이라며 "새 정부 출범 직후 미 대통령의 방한이 이뤄진다면 한미 동맹 발전을 위한 최적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역시 정례브리핑에서 같은 입장을 밝혔다.

최 대변인은 "정부는 한미동맹이 우리 외교·안보의 근간이라는 점에서 신정부 출범 직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이 이뤄진다면 선거 결과와 상관없이 한미동맹 발전을 위한 최적의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따라 정부는 미국 측이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제안해 올 경우 이를 적극 환영하고, 미국 정부는 물론 인수위 등 국내 유관 부문과도 협력하여 성공적 방한이 되도록 가능한 모든 노력을 경주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에서 열리는 미국·일본·인도·호주 4개국 협의체 '쿼드'(Quad)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5월 후반 일본 방문을 검토하고 있다.

통상 미국 대통령은 동아시아 지역을 찾을 때 일본과 한국을 순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를 계기로 방한도 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 행정부도 바이든 대통령의 쿼드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방일을 계기로 한국을 찾는 것이 자연스럽다는 입장을 견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이 공식 제의를 하지는 않았지만, 이런 미국 측 의중에 대해 한미 당국 간에도 의견 교환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방한이 성사된다면 한국의 새 대통령 취임(5월 9일) 이후가 될 전망이다. 따라서 의제 등에 대한 양국 간 본격적 논의는 대통령 당선인이 정해진 뒤 두 달간의 대통령직인수위 기간에 집중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워싱턴 EPA=연합뉴스) 사진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5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연설하고 있는 모습. jsmoon@yna.co.kr

현재 거론되는 대로 바이든 대통령이 5월 하순 한국을 찾게 된다면 한국 새 정부는 출범 후 전례 없이 이른 시점에 미국 대통령의 방한 및 한미정상회담을 치르게 된다.

이 경우 바이든 행정부와 한미동맹 및 대북정책, 인도·태평양 전략을 조율하는 것이 새 정부 출범 직후부터 최대 외교적 과제가 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최 대변인은 지난 12일(현지시간) 하와이 한미일 외교장관회의에서 논의된 경제·안보협력 후속조치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3국 외교장관들은 핵심 및 신흥기술의 혁신을 촉진하는 등 경제안보를 증진하기 위한 공조가 중요함을 함께 강조한 바 있다"고 거론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정부는 이러한 합의의 정신에 기초해서 구체적인 시행방안들을 강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