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계 주식·채권·가상화폐 나란히 하락…'안전자산은 어디에'

송고시간2022-02-18 10:55

댓글

투자자들 CDS·전환사채·현금 수요 많아져

우크라이나 긴장 고조에 비트코인 4만1천달러 밑으로

'친러 반군 대치' 동부전선 시찰하는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친러 반군 대치' 동부전선 시찰하는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도네츠크 AP=연합뉴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군사 충돌 위기감이 커가고 있는 가운데 17일(현지시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가운데)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군 수뇌부와 함께 도네츠크 지역의 동부전선을 시찰하고 있다. 이곳은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러시아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이 대치하는 지역이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제공] 2022.2.18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우크라이나 위기 등으로 세계 금융시장이 출렁거리고 주식·채권 등 주요 자산 가격이 일제히 떨어지자 투자자들이 안전한 피난처를 찾아 헤매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채권과 주식 가격이 나란히 하락하자 투자자들은 그간 인기 없던 신용부도스와프(CDS), 전환사채(CB)를 찾거나 심지어 현금을 쌓고 있다.

블랙록의 회사채 상장지수펀드(ETF)는 연초 대비 7% 하락해 2020년 4월 이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지속적인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지자 채권의 매력이 떨어진 것이다.

금리 인상 전망은 채권 수익률을 높이고 채권 가격은 떨어뜨린다.

이와 동시에 뉴욕증시의 주요 주가지수도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우려로 타격을 입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올해 들어 7.3% 내렸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약 11% 떨어졌다.

채권과 주식의 동반 하락으로 채권과 주식을 혼합하는 수십 년 된 투자 전략이 흔들리고 있다.

보통 증시 변동성이 심할 때 채권 가격은 상승하므로 주식과 채권에 함께 투자하면 손실을 줄일 수 있지만, 이번에는 이런 공식이 통하지 않는 셈이다.

ACM펀드의 최고투자책임자(CIO) 조던 칸은 "지금은 숨을 곳이 거의 없어 매우 힘들다"고 말했다.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우려 속에 투자자들은 방어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

포트폴리오 매니저 출신인 알폰소 페카틸로는 "스프레드(국고채와 회사채 간 금리 차이)가 확대하고 변동성이 커져 지난 몇 년간 잠자다시피 하던 상품에 대한 관심이 다시 생겼다"고 말했다.

일부 투자자들은 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파생상품인 CDS에 주목하고 있다.

CDS 지수인 '마킷 CDX 북미 투자 등급 지수'는 스프레드가 0.64%포인트(64bp)로 0.17%포인트(17bp) 올라 2020년 9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루퍼투자관리의 맷 스미스는 자신의 포트폴리오에 CDS를 다량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웰슬리자산운용의 마이클 밀러 사장은 전환사채 수요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50년간 인플레이션 시기에는 거의 항상 전환사채가 미국 주식이나 채권보다 수익이 높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잊혔던 전환사채가 갑자기 다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불확실한 시기의 전통적인 전략인 현금 보유를 늘리는 투자자들도 있다. ACM펀드의 칸은 포트폴리오의 현금이 코로나19로 시장이 요동쳤던 2020년 3월 이후 가장 많다면서 "자금을 보존하는 것이 수익을 올리는 것보다 더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또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인 금 등에 몰리는 가운데 가상화폐 시장은 타격을 입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커지자 비트코인 가격은 4만1천달러(약 4천900만원) 아래로 내리면서 50일 이동 평균선에 근접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보도했다.

가상화폐 정보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한국시간 18일 오전 10시 48분 현재 비트코인은 4만933.07달러로 24시간 전보다 7.07% 떨어졌다. 이더리움, 리플 등도 비슷한 하락률을 보였다.

리스크 분석업체인 BCM스트래티지의 창업자 바버라 매슈스는 "유럽과 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상황이 실질적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말했다.

포브스는 지난 일주일간 세계 가상화폐 시장 가치가 2천억달러(약 240조원)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y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