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심상정, '이재명 안방' 성남서 "李·尹 도덕성 검증되지 않아"

송고시간2022-02-19 20:51

댓글
모란시장 찾아 연설하는 심상정 후보
모란시장 찾아 연설하는 심상정 후보

(성남=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모란시장에서 열린 집중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2.2.1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9일 경기도 성남시를 찾아 소수정당 지지를 호소했다.

심 후보는 이날 성남 모란시장 유세에서 "두 당 후보들이 최소한의 도덕성, 자질이 검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대선이 계속 가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안방'이라고 할 수 있는 이곳에서 심 후보는 "이 후보는 자격도 없는 유동규 씨를 측근이라는 이유로 성남개발공사 직무대행으로 임명했고, 이분(유씨)은 돈 받아먹고 민간에 특혜를 몰아줬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서는 "명색이 검찰인데 부인이 주가조작에 연루돼 있다"며 "주가조작 연루 혐의가 제대로 규명되지 않는 이에게 대한민국 경제를 맡길 수 있겠는가"라고 직격했다.

협치를 위해서는 소수정당 대통령이 필요하다고도 주장했다.

심 후보는 구리 수택동 전통시장을 찾아서는 "정의당이 6석이지만 작은 당 출신의 대통령을 만들어야 협력 정치도 가능하다"며 "양당 중에 누구 한 사람이 대통령 되면 협력 정치, 통합 정치, 연합 정치 그거 다 헛소리가 된다"고 말했다.

이날 저녁 인천 터미널 앞 집중 유세에서는 "국민들이 뽑을 사람 없다고 하지만, 정말 깨끗하고 준비된 후보는 저 심상정밖에 없다는 분들도 있다"며 "제 남편은 탈탈 털어도 먼지 한 톨 나오지 않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정부가 제출한 14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새벽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기습처리한 것도 거세게 비난했다.

이어 "양당 후보들이 35조원이니 50조원이니 호가 경쟁을 했지만 다 물거품이 되고 14조원이 확정됐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재명 후보는 보수 쪽으로 가서 윤석열 후보와 보수 경쟁을 한다"며 "기득권 양당 정치, 내로남불 정치를 인천 시민들이 당장 끝내달라"고 호소했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