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발리예바 코치 옹호한 크렘린궁 "지도자 엄격함은 승리 열쇠"

송고시간2022-02-20 09:24

댓글
발리예바(오른쪽)와 투트베리제 코치
발리예바(오른쪽)와 투트베리제 코치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코치의 엄격함이야말로 선수들이 승리를 달성하는 열쇠라는 걸 모두 알고 있다."

지난 17일에 끝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예테리 투트베리제 코치가 보였던 태도는 전 세계의 비난을 샀다.

도핑 논란에 휩싸인 카밀라 발리예바(16·러시아올림픽위원회)는 쇼트프로그램을 1위로 마쳤지만 결국 심리적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프리스케이팅에서 실수를 연발했다. 결국 4위에 머물렀고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두 손으로 눈물을 감추며 아이스링크를 빠져나온 발리예바에게 투트베리제 코치는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대신 '왜 제대로 뛰지 않았느냐'는 식의 질책에 비난조로 압박했다.

"왜 포기했어? 왜 경쟁을 그만뒀지?"라고 꾸짖는 모습이 TV 중계 화면에 포착됐다.

이 장면은 스포츠 팬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도 "소름 끼치는 장면이었다"고 직접 언급했을 정도다.

하지만 러시아의 생각은 달랐다.

20일 미국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지난 18일 기자회견에서 오히려 투트베리제 코치를 옹호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전 세계 스포츠계에서 매우 권위 있는 사람이다. 물론 우리는 그의 의견을 존중하지만, 그에 동의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바흐 위원장은 우리 코치들의 엄격함을 좋아하지 않지만 높은 수준의 스포츠에서 코치의 엄격함은 선수들이 승리를 달성하는 열쇠라는 걸 모두 알고 있다"며 "우리는 우리 선수들이 승리를 달성하는 걸 봤다. 그러니 자랑스럽게 생각하자. 메달리스트에게 축하를 전한다. 발리예바는 4위였지만 높은 수준의 스포츠에서는 가장 강력한 승리였다"고 강조했다.

바흐 위원장은 앞서 대회 결산 기자회견에서 "발리예바의 경기를 보고 그가 느꼈을 엄청난 부담감에 너무너무 괴로웠다"며 "그런 발리예바가 가까운 주변인(코치)에게 받은 대우를 보고 섬뜩함을 느꼈다"고 투트베리제 코치를 맹비난했다.

[올림픽] 코치진과 대화하는 발리예바
[올림픽] 코치진과 대화하는 발리예바

(베이징=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도핑 파문'을 일으킨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카밀라 발리예바가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연기에 앞서 코치진과 대화하고 있다. 2022.2.17 hihong@yna.co.kr

changy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