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존슨·디섐보 PGA 잔류에 매킬로이 "슈퍼골프리그는 익사 중"

송고시간2022-02-21 15:24

댓글
기자회견하는 매킬로이.
기자회견하는 매킬로이.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21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후원을 받아 출범하려는 슈퍼골프리그가 "(수면 위로 올라오지 못하고) 물에 빠져 사망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슈퍼골프리그 합류를 저울질하던 것으로 알려졌던 더스틴 존슨과 브라이슨 디섐보(이상 미국)가 슈퍼골프리그 대신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전념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직후다.

존슨이 합류를 포기하면서 세계랭킹 10위 이내 선수는 전원 PGA투어를 고수하게 됐고, 세계랭킹 12위지만 장타왕이라는 상징성을 지닌 디섐보마저 영입에 실패한 슈퍼골프리그는 힘이 확 빠졌다.

매킬로이는 "봐라, 누가 남고 누가 가는지"라면서 "아무도 거기 가지 않는다. 거기 갈 이유가 없다. (슈퍼골프리그가 원하는) 선수 48명을 구할 수 없을 거다. 필요한 선수를 채우려면 그렉 노먼이라도 경기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그렉 노먼(호주)은 사우디 자금으로 설립된 투자 회사 대표를 맡아 슈퍼골프리그 창설에 앞장서고 있다.

매킬로이는 "여러 차례 말했듯 최고의 선수라면 경기하기에 최적의 장소는 PGA투어이며 PGA투어는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세계 최고의 선수인 존슨과 디섐보가 세계 최고의 투어에서, 세계 최고 선수와 경쟁하기로 마음먹어 반갑다"고 말했다.

매킬로이는 앞서 슈퍼골프리그가 내리막을 걷는 선수들이 돈을 벌기 위해 가는 시니어투어 전 단계 비슷한 투어가 될 것이라고 악평을 내놨다.

슈퍼골프리그를 대변해 PGA투어와 각을 세우고 있는 필 미컬슨에 대해서도 매킬로이는 "물에 빠진 사람을 걷어차고 싶지는 않지만, 미컬슨을 비롯해 슈퍼골프리그에 참여하려는 선수들은 이기적이고 독선적이고 무지하다"고 독설을 날렸다.

"(그들의 행태는) 놀랍고 실망스러우며 슬프다"는 매킬로이는 "이제 집에 앉아서 자신의 위상과 행선지를 다시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미컬슨은 최근 PGA투어가 "역겹도록 탐욕스럽다. 선수들의 돈을 착취한다"고 강력하게 비난하고 "PGA투어를 올바르게 바꾸려고 슈퍼골프리그를 지렛대로 삼겠다"고 말한 바 있다.

kh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