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의 SNS '트루스 소셜',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1위

송고시간2022-02-22 08:52

댓글

수요 급증에 '대기자 명단 올린다' 공지…계정등록 오류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만든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만든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트위터, 페이스북 등 주류 소셜미디어에서 추방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만든 소셜미디어(SNS) '트루스 소셜'(Truth Social)이 21일(현지시간)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1위를 기록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 SNS는 미국 '대통령의 날'인 이날 0시 직전에 앱스토어에 공개됐고 틱톡과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인기 SNS를 제치고 가장 많이 내려받은 앱에 올랐다.

다운로드 수요가 급증하자 트루스 소셜은 일부 사용자들에게 '대기자 명단에 올린다'고 공지했고, 앱 사용을 위한 계정 등록 과정에선 '문제가 발생했으니 다시 시도해달라'는 오류 메시지를 띄웠다.

이 앱은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에서 퇴출당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온라인 영향력 회복을 노리고 만든 SNS다.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1위에 오른 트럼프 SNS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1위에 오른 트럼프 SNS

[트위터 게시물 이미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 11월 대선 패배에 승복하지 않고 허위 정보를 퍼트리자 그의 계정을 막아버렸다.

주류 SNS 계정 활동이 중단되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표현의 자유 탄압이라고 반발하면서 새 SNS 만들기에 나섰다.

전 공화당 하원의원 데빈 누네스가 이끄는 벤처기업 '트럼프 미디어 앤드 테크놀로지 그룹'(TMTG)이 트루스 소셜을 개발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SNS가 진실을 전하는 새로운 창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