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북도, 日 '다케시마의 날' 대응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

송고시간2022-02-22 09:41

댓글

"독도 실효적 지배 공고히 하는 정책 추진해야"…"독도 홍보도 온라인으로"

독도 가상 체험 이미지
독도 가상 체험 이미지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22일 일본의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에 대응해 도청에서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는 정재정 경북도 독도위원회 위원장(광주과학기술원 석좌교수)이 '2022년 한일관계의 현안과 대응'을 주제로 기조 발제를 하고 위원회 위원과 전문가들이 한일관계 발전과 독도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 코로나19 이후 양국관계 전망, 경북도 정책 방향 등을 논의했다.

정 위원장은 "일본의 기시다 정부가 아베 정권을 답습하고 있어 올해 한일관계에 큰 변화가 오리라고 기대하기는 어려우나 일본의 실체를 냉정히 파악해 앞으로 한일관계 발전을 위한 전략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본의 정례적 독도 도발에 대해서는 국제분쟁 지역화 전략에 말려들지 않는 실리적 접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북도가 독도 관할 지방자치단체로서 독도의 실효적 지배를 공고히 하는 정책을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정태 경북대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 확산 흐름을 따라 세계 어디서나 누구나 참여 가능한 온라인을 활용한 사이버 전략센터 K-독도 홈페이지, 유튜브, SNS, 메타버스 독도 가상체험 등으로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 땅 독도의 정체성을 공고히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독도위원회 위원과 전문가들은 독도의 지속 가능한 관리와 이용을 위한 방안으로 독도 해녀 활동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 독도 인근 바위 공식 명칭 부여, 독도 온라인 탐방, 영상물 등을 활용한 다양한 연구와 정책 추진 등을 제시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세계에 대한민국 땅 독도가 각인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관광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인프라 구축으로 접근성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