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 식량안보 강조 속 대대적 부패척결…비위 연루자 대거 낙마

송고시간2022-02-22 11:24

댓글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중국이 식량안보를 강조하는 가운데 대대적인 부패 척결에 나서 비위 연루자들이 대거 낙마했다.

추수하는 중국 농민
추수하는 중국 농민

[중국신문망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신문망은 22일 식량 분야에 대한 강도 높은 부패 척결 조치에 따라 전국 각지에서 '양식 창고의 큰 쥐(糧倉碩鼠)'들이 잇따라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중앙 기율검사위원회·국가감찰위원회(기율·감찰위)는 올해 들어 저장(浙江)성 식량 분야 비위 연루자 27명을 조사 중이다.

이 가운데 8명은 비위 사실을 자진 신고했다.

조사 대상에는 푸안민(傅安民) 저장성 식량집단유한공사 회장을 비롯해 식량 구매·판매 관련 국유기업들의 고위 관계자가 다수 포함돼 있다.

이와 별도로 저장성 각급 기율·감찰 기관도 식량 관련 부패 사안 144건을 자체 수사해 41명을 처벌했다.

저장성은 중국의 2번째 식량 소비 지역이지만 생산량은 적어 식량 거래가 대규모로 이뤄지는 가운데 부패의 온상이 됐다.

쓰촨(四川)성 기율·감찰위도 식량물자비축국 부국장을 기율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고,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에서는 식량물자비축국장 등 식량 분야에서 30여년간 재직한 고위 간부 3명의 부패가 드러나 낙마했다.

랴오닝(遼寧)성에서도 식량집단유한공사 린룽더(林榮德) 회장 등 7명이 조사를 받고 있으며, 이들 중 한 명은 6천만위안(약 113억원)을 수뢰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 기율·감찰위는 작년 8월 식량 분야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에 나서 뇌물 등 5천945만위안(약 112억원)을 챙긴 우신청(吳新成) 산시(陝西)성 식량국장 등 10명의 부패 관료를 적발했다.

중국의 곡식 창고
중국의 곡식 창고

[중국신문망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기율·감찰위는 작년 말 10대 반부패 키워드 가운데 하나로 '양식창고의 큰 쥐'를 선정했으며, 연초 열린 전체회의에서도 식량 분야 부패 척결을 올해 핵심 반부패 사업으로 꼽았다.

산시성이 신고 전용 전화를 개설하는 등 지방정부들도 식량 부패 단속에 나섰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식량안보와 자급자족을 강조한 이후 중국에서 증산과 부패 척결이 화두로 떠올랐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지난 18일 1면 머리기사로 "먹는 문제에서 타인이 우리의 목을 조여서는 안 된다"고 한 작년 말 시 주석 발언을 부각하며 식량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광시(廣西) 장족자치구는 식량 생산량에 따라 최고 500만위안(약 9억4천만원)의 포상금을 주기로 하는 등 지방 정부들은 식량 증산에 공을 들이고 있다.

중국은 '먹방' 등 음식물 낭비 프로그램이나 음식물 쓰레기 과다 배출 업소를 규제하는 음식 낭비 방지법도 작년부터 시행 중이다.

pj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