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경련 "원화 기축통화 편입돼도 국가 재정건전성 매우 중요"

송고시간2022-02-22 11:56

댓글

대선후보 토론서 논란되자 설명자료…"원화 국채수요 곧바로 증가하지 않아"

전국경제인연합회 (CG)
전국경제인연합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22일 '원화의 기축통화 편입 당위성'과 관련, "원화가 IMF(국제통화기금) 특별인출권(SDR) 통화바스켓에 포함돼도 국가 재정건전성 문제는 거시경제 안전성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전경련은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한국이 비(非) 기축통화국의 지위로서 최근 재정건전성이 빠르게 악화되고 있고, 국제원자재 가격 고공행진으로 무역수지마저 적자가 지속될 수 있어 신용등급 하락 등에 따른 경제위기를 사전에 방지하자는 차원에서 원화의 SDR 편입을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최근 전달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경련은 앞서 지난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 경제의 위상 등 5가지 근거를 제시하며 원화가 기축통화에 편입돼야 하며 정부가 이를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친 바 있다.

SDR은 기축통화에 대한 교환권이며, 필요할 때 회원국 간의 협약에 따라 SDR 바스켓의 5개 통화 등과 교환이 가능하다. SDR 바스켓은 달러, 유로, 위안, 엔, 파운드 등으로 구성됐으며, 이들 5개 통화는 기축통화로 불린다.

전경련이 이날 재차 설명자료까지 낸 것은 원화의 기축통화 편입 관련 내용이 전날 저녁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첫 대선후보 TV 토론회에서 논란이 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방송토론 앞서 포즈 취하는 대선 후보들
방송토론 앞서 포즈 취하는 대선 후보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1차 토론회에 앞서 대선 후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2022.2.21 [공동취재] srbaek@yna.co.kr

토론에서 기축통화 관련 내용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적정 국채발행 규모를 두고 충돌할 당시 이 후보로부터 언급됐다.

윤 후보가 '국내총생산(GDP)의 몇 퍼센트를 (국채로) 발행해도 된다는 것인가'라고 묻자 이 후보는 "한 50~60% 넘어가면 비 기축통화국인 경우 좀 어렵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곧 기축통화국으로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도 언급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벌인 '기축통화' 주제 토론에서도 "우리도 기축통화국에 포함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할 정도로 경제가 튼튼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의 이러한 발언에 대해 이 후보 측 선대위 공보단은 토론 도중 "이 후보가 언급한 기축통화국 편입 가능성은 전경련이 지난 13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인용한 것"이라고 전했다.

전경련은 이날 설명자료에서 국가 재정건전성이 중요한 이유로 "(원화가 기축통화에) 편입됐다고 해서 원화 베이스 국채 수요가 곧바로 증가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제적으로 안전자산으로 인식되어야만, 국제 지급·결제 기능을 갖춘 명실상부한 기축통화가 될 수 있으므로 경제 펀더멘털 유지는 매우 중요한 사안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min2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