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일촉즉발] 기시다 "민스크협정 위반…G7 등과 제재 조율"(종합)

송고시간2022-02-22 15:09

댓글

관방장관 "인접 국가에 일본인 대피용 전세기 준비"

'우크라 사태' 속 ICBM 발사 훈련하는 러시아군
'우크라 사태' 속 ICBM 발사 훈련하는 러시아군

(쿠라 EPA=연합뉴스)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군사 충돌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19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쿠라 훈련장에서 '야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훈련을 하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 제공 영상 캡처. 판매 금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의 독립을 승인하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강하게 비난한다"는 반응을 내놨다.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22일 기자들과 만나 "독립 승인 등 러시아의 일련의 행동은 우크라이나의 주권, 영토의 일체성을 침해하는 것이고 국제법 위반이며, 민스크 합의(민스크 협정)에도 어긋나는 것이라서 인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강하게 비난한다"고 말했다.

러시아 비난하는 기시다 일본 총리
러시아 비난하는 기시다 일본 총리

(도쿄 지지/AFP=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2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회견에서 우크라니아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를 비난하고 국제사회와 제재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사태의 전개에 관한 심각한 우려를 지니고 주시하며, 주요 7개국(G7)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해 재제를 포함한 대응을 조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스크 협정은 우크라이나 동부의 평화를 실현하기 위해 분쟁 당자사인 우크라이나 정권과 친러시아파 무장조직 등의 대표자가 2014년 9월 유럽안보협력기구(OSCE)의 중재로 벨라루스의 수도 민스크에서 맺은 합의를 말한다.

협정은 즉각적인 정전, 친러시아파가 지배하는 지역에 특별 자치권 부여 등의 내용으로 구성됐다. 하지만 양측의 합의 위반으로 총성이 이어졌고 2015년 2월에는 정전을 다시 규정하는 합의(2차 민스크협정)가 이뤄졌으나 이후에도 산발적인 전투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은 이날 외무성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러시아 평화유지군이 우크라이나 동부에 들어가면 일본 정부는 이를 침공으로 간주하느냐'는 질문에 "가정의 질문에 답하는 것은 삼가겠다"고 말을 아꼈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우크라이나에 체류 중인 일본인 보호 문제와 관련해 "현시점에서 일본인의 생명이나 신체에 피해가 있다는 정보는 접하지 않았다"면서 "계속 피난을 촉구하고 온갖 사태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가까운 이웃 나라에 전세기 준비를 마치는 등 여러 준비를 하고 있다"고 이날 회견에서 말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