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일촉즉발] 러시아 은행들, 경제제재 대비 외환보유액 대폭 늘려

송고시간2022-02-22 16:07

댓글

러시아 중앙은행 "1월 은행 외화유동자산 85억달러 증가"

러시아 신용평가사 "은행들 작년 12월 50억달러 외화 반입"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러시아 은행들이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미국의 경제제재에 대비해 최근 외환 보유액을 대폭 늘렸다고 로이터통신과 미 CNN비즈니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은 이날 자국 은행들의 1월 외화 유동자산이 535억달러(약 63조8천억원)로 전달보다 85억달러(약 10조1천억원), 약 19% 증가했다고 밝혔다.

외화 유동자산은 러시아 은행들이 직접 보유하거나 중앙은행에 맡겨 둔 외화와 1년 이내 현금화할 수 있는 외화 자산을 말한다.

로이터통신은 러시아 은행들이 외화 유동자산을 대폭 늘린 것은 미국의 경제제재를 염두에 둔 조치라고 풀이했다.

로이터가 복수의 소식통에게서 들은 전언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자국 주요 은행과 러시아 측 간 달러 거래를 끊어 러시아가 달러 표시 채무의 상환을 곤란하게 만드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러시아 신용평가사 ACRA는 자국 은행들이 지난해 12월 50억달러(약 5조9천625억원) 상당의 외화를 반입했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동월 26억5천만달러의 2배 가까운 규모로, 제재에 따른 외화 수요 증가에 대비한 선제 조치라고 ACRA는 전했다.

ACRA의 발레리 피벤 선임 이사는 러시아 은행들이 중앙은행에 제출하는 보고서를 바탕으로 외화 반입 규모를 추산했다며, 은행들은 작년 11월에도 21억달러를 들여왔다고 로이터에 말했다.

그는 은행들의 외화 자산부채 비율이 중앙은행의 규제를 받는데 현재로선 우려할 만한 상황이 아니므로 외화 반입 규모가 늘어난 것은 외화 현금에 대한 급격한 수요 증가와 관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 이 같은 증가 규모는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합병한 2014년 루블화 대폭락으로 그해 말 은행들이 180억달러어치 외화를 반입한 것에는 크게 미치지 못한다고 CNN비즈니스는 전했다.

스베르방크, VTB, VEB 등 제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러시아 주요 은행들은 이번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는 외신의 요구에 언급을 삼갔다.

러시아 재무부도 응답하지 않았다.

우크라인들 "안 무섭다"…러 침공 위협 맞서 거리로(CG)
우크라인들 "안 무섭다"…러 침공 위협 맞서 거리로(CG)

[연합뉴스TV 제공]

pseudoj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