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모비스, 車램프로 지난해 해외에서 1조원 넘게 수주

송고시간2022-02-23 11:00

댓글

전체 해외수주액 ⅓ 램프에서 나와…미래모빌리티 전용제품도 개발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지난해 자동차 램프 부문에서만 1조원이 넘는 글로벌 수주를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모비스 해외수주 실적 현황
현대모비스 해외수주 실적 현황

[현대모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램프 부문 해외 수주 실적은 9억4천만달러(약 1조1천200억원)로, 지난해 현대모비스의 해외 수주 총액이 총 25억달러(약 3조원)인 점을 고려하면 3분의 1 이상이 램프 제품에서 나온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유럽 완성차 업체와 신생 전기차 업체로 글로벌 고객을 다변화한 것이 성과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매트릭스 빔 헤드램프, 고성능 리어램프 등 고부가가치 제품군이 수주에서 큰 역할을 했다.

글로벌 수준의 기술 경쟁력도 램프 수주 확대에 한몫했다.

현대모비스는 차량의 ADAS(첨단운전자 지원시스템)와 연계되는 AADB(Advanced Adaptive Driving Beam)와 5.5mm의 두께로 정지등과 후미등을 하나의 램프로 구현하는 HLED 등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해외 수주 목표를 37억달러(약 4조4천억원)로, 이 가운데 램프 부문 목표를 12억4천만달러(약 1조4천774억원)로 잡았다.

현대모비스는 미래모빌리티에 특화된 차세대 램프 기술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미래 자율주행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제품들이 대표적으로, 노면정보 표시가 가능한 HD 헤드램프 시스템과 디지털 램프 시스템이 이에 해당한다.

아울러 전기차 전용 모델에 특화된 그릴 라이팅 기술 등도 선보일 예정이다.

램프 제품을 보고 있는 현대모비스 직원들
램프 제품을 보고 있는 현대모비스 직원들

[현대모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모비스의 악셀마슈카 글로벌OE영업부문장(부사장)은 "램프를 포함한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에서 글로벌 기술 경쟁력과 안정된 품질 등을 통해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viv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