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PGA 투어 공개 비난' 미컬슨 "부적절한 표현 사용…깊이 사과"

송고시간2022-02-23 10:22

댓글
필 미커슨
필 미커슨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돈을 대는 슈퍼골프리그를 두둔하면서 '친정'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를 노골적으로 비난하다 궁지에 몰린 필 미컬슨(52·미국)이 결국 사과 입장을 밝혔다.

미컬슨은 23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내 진심과 의도와 달리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다"며 "무모한 행동이었고, 사람들을 불쾌하게 했다. 부적절한 표현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0년 동안 압박감과 스트레스가 심했다. 휴식이 필요하다"며 "자숙하면서 이번 사태를 통해 배울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지난 6일 사우디 인터내셔널에 출전했던 미컬슨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PGA 투어의 탐욕이 역겹다"며 "PGA 투어가 선수들에게 돌아갈 돈을 제대로 주지 않는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슈퍼골프리그 출범을 앞장서서 반기는 미컬슨이 슈퍼골프리그 출범을 저지하려고 안간힘을 쓰는 PGA 투어를 공개적으로 비난하고 나선 것이다.

하지만 'PGA 투어가 탐욕스럽다'는 미컬슨의 선 넘은 비난은 오히려 거센 역풍에 직면했다.

골프 관계자들과 동료 선수들이 곧바로 미컬슨을 비판하고 나섰다.

AP 칼럼니스트 짐 러스키는 "PGA 투어 덕분에 8억 달러의 자산을 쌓은 미컬슨이 할 말은 아닌 것 같다"고 미컬슨을 꾸짖었다.

브룩스 켑카(미국)는 미컬슨이 PGA투어를 탐욕스럽다고 말한 인터뷰 기사에 "내가 미컬슨이라면…참말로 모르겠네…"라는 댓글과 함께 못마땅한 표정의 이모지 5개를 달았다.

저스틴 토머스(미국)도 "정말 이기적"이라면서 "그가 PGA 투어에서 얼마나 큰일을 했는지는 모르겠다. 미컬슨을 포함해 사우디가 그렇게 좋다면 가라고 해라. 아무도 안 말린다"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자신에 대한 비판적 여론이 거세지자 미컬슨이 일단 고개를 숙였지만, 그가 이번 파문에서 빠져나오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미컬슨의 주 후원사인 글로벌 회계·컨설팅 기업 KPMG는 23일 "미컬슨과 후원 계약을 즉시 종료하기로 합의했다. 우리는 그가 잘 되기를 바란다"며 미컬슨에게 등을 돌렸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