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토요일 중부지방에 비바람…강수량 적지만 강풍 동반

송고시간2022-02-24 12:26

댓글

강원영서 산지 많은 눈…토요일 자정께 대부분 그쳐

앞으로 일주일가량 포근…3·1절에 비소식

시민들이 우산으로 비바람을 막으며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들이 우산으로 비바람을 막으며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토요일인 26일 중부지방에 비바람이 치겠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그간 추위를 일으킨 북쪽 차가운 공기는 일본 쪽으로 이동하고 있고 함께 추위를 불러온 지상 고기압은 중국 북동부에서 우리나라 서쪽으로 중심을 옮겨 이동성 고기압으로 바뀌고 있다.

이에 기온이 점차 오르는 추세다.

이동성 고기압은 26일 오전 일본 규슈 남단까지 이동해 우리나라에 따뜻하고 습기가 많은 남서풍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같은 때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기압골이 내려오면서 '남고북저' 기압계가 형성될 전망이다.

남쪽에 고기압, 북쪽에 저기압이 자리 잡으면서 서풍이 세차게 불고 한랭전선이 만들어져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다.

강수는 26일 아침과 오전 사이 경기북부와 강원북부에서 시작되겠다.

기온이 오른 상태기 때문에 해발고도가 높은 산간을 제외하면 이번 강수는 비일 가능성이 크다.

비는 26일 오후 중부지역 대부분으로 확대되겠다.

이번 비는 찬 공기가 따뜻한 공기가 있는 쪽으로 이동해 기단 밑을 파고들어 한랭전선이 형성되면서 내리기 때문에 비 내리는 시간이 짧겠다.

또 찬 공기가 북쪽 대륙에서 내려오기 때문에 수증기도 많이 공급되지 않아 강수량도 상당히 적을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내륙·산지 5㎜ 안팎, 수도권·충청·경북북부·호남 5㎜ 미만이다.

강원영서는 지형의 영향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적설량은 강원산지 3~8㎝, 강원내륙 1㎝ 안팎, 경기북동부·충청북부·경북북부 1㎝ 미만으로 예상된다.

이번 강수는 기압골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는 26일 자정께 끝나겠다.

강수량이 많지는 않겠지만 센 바람과 함께 비가 내리는 것이 문제다.

특히 태백산맥 정상부에선 지상에서 산을 타고 올라온 차가운 공기와 상층의 따뜻한 공기가 합류하면서 '병목현상'을 일으켜 매우 센 바람이 불겠다. 바람이 산을 타고 내려오면서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에도 바람이 세게 불겠다.

이 지역들엔 강풍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

대기가 건조한데 강풍까지 불기 때문에 산불이 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기온은 25일 평년 수준을 회복한 뒤 일주일가량 평년과 비슷하거나 평년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겠다. 그러다가 다음 주 토요일인 내달 5일을 전후해 다시 기온이 떨어지면서 '꽃샘추위'가 나타나겠다.

3·1절 서쪽에서 기압골이 다가오면서 전남, 경남, 제주에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기압골 발달 정도에 따라서는 수도권과 강원영서 등에도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