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브렌트유 선물 8년만에 배럴당 100달러 돌파

송고시간2022-02-24 13:28

댓글

WTI 선물도 8년 만에 최고치 치솟아

원유 저장 탱크
원유 저장 탱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하자 국제 유가도 치솟았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2014년 이후 8년 만에 처음으로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했다.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군사작전을 수행하기로 결정했다는 보도가 나온 후 3.3% 급등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도 배럴당 4달러 이상 뛰어오르며 96달러를 돌파, 2014년 8월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현재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는 연쇄 폭발음이 들리고 있으며, 러시아 매체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항구 마리우폴과 오데사 등에 상륙했다"는 소식도 전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정당한 이유가 없는 공격"이라고 비판하며 동맹 및 파트너들과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su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