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러시아 "우크라 군 시설 정밀타격 중"(종합)

송고시간2022-02-24 14:17

댓글

개전 선언 동시에 우크라 곳곳서 폭발음…우크라 정부 "키예프 미사일 피격"

러시아군 "우크라 군사 기반시설·방공체계 등 파괴…민간인 위협은 없어"

"키예프에 공습경보…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오데사엔 러시아군 상륙"

폭격으로 파괴된 우크라 키예프의 국경수비대 시설
폭격으로 파괴된 우크라 키예프의 국경수비대 시설

(키예프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개시한 24일(현지시간) 포격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지역의 국경수비대 근무시설에서 화염과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22.2.24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박의래 기자 = 러시아 국방부가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곳곳의 군사 시설을 정밀 타격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과 스푸트니크 통신 등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고정밀 무기를 이용해 우크라이나의 군사 기반시설을 공격 중"이라면서 "고정밀 무기에 의해 군사 기반시설과 방공체계, 군사공항, 우크라이나 항공기 등이 망가졌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도시를 겨냥한 미사일 공격이나 포격을 진행하지 않는다"면서 "우크라이나 민간인들을 위협하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AFP 통신은 우크라이나 정부도 "(러시아군이) 우리 군사 기반시설에 대한 공격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새벽 군사작전 개시를 전격 선언했고, 우크라이나에서는 그 직후 수도 키예프를 비롯한 곳곳에서 연쇄적인 폭발이 목격됐다.

러시아군 폭격에 박살난 우크라 군기지 레이더 시설과 차량
러시아군 폭격에 박살난 우크라 군기지 레이더 시설과 차량

(마리우폴 A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러시아군 폭격을 받은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외곽 군기지의 레이더 시설이 크게 파손되고 주변에 주차된 승용차가 널브러져 있다. 러시아군은 이날 미사일 등을 동원해 우크라이나를 동·남·북부에서 동시다발로 공격하며 전면 침공을 단행했다. 2022.2.25 sungok@yna.co.kr

영국 BBC 방송은 키예프 인근에서 5∼6차례의 폭발음이 들렸다고 보도했고, 우크라이나 현지 매체도 키예프와 키예프 인근 보리스필 국제공항을 포함해 크라마토르스크, 오데사, 하리코프, 베르단스크 등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폭발음이 들렸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CNN은 키예프 인근에서 들린 폭발음은 미사일 공격 때문이라고 우크라이나 내무부 발표를 인용해 전했다.

우크라이나 현지 매체는 키예프와 하리코프의 군 지휘 시설이 미사일 공격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AFP에 따르면, 키예프에는 공습경보도 발령됐다.

또, 로이터는 러시아 매체를 인용해 러시아군이 흑해 연안의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과 오데사에 상륙했다고 전했다.

키예프 국제공항에선 승객과 승무원이 대피했으며, 민항기 운항이 중단됐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푸틴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전면적인 침공을 시작했다"며 "평화로운 우크라이나 도시들이 공격받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이는 침략 전쟁이며 우크라이나는 스스로 방어에 나서 이길 것"이라며 "전 세계는 푸틴을 막을 수 있으며 막아야 한다. 지금은 행동할 때"라고 강조했다.

laecorp@yna.co.kr, hwangc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