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우크라 정부, 국제사회에 "즉각 행동" 호소

송고시간2022-02-24 15:17

댓글

젤렌스키, 미·영 정상과 잇따라 접촉해 국제사회 지원 요청

대국민 담화 발표하는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대국민 담화 발표하는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러시아가 미시일 등을 동원해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행하자 우크라이나 정부는 국제사회에 즉각적인 도움과 단합된 대응을 호소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이날 낸 성명에서 "국제사회는 즉각 행동해 달라"라며 "단합되고 단호한 행동만이 블라디미르 푸틴의 침략을 막아낼 수 있다"라고 촉구했다.

이어 "우리 동맹은 새로운 대러시아 제재를 즉시 부과해야 한다"며 "우방 정부도 우크라이나가 계속 국방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무기와 군수 장비를 공급해 달라"라고 요청했다.

또 "우크라이나 국민의 안정과 생명뿐 아니라 전제 유럽 시민, 전세계의 미래 질서는 우리의 공동 행동에 달렸다"라고 강조했다.

러시아 침공이 현실화하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국방안보위원회 회의를 소집하고 우크라이나 전역에 계엄령을 선포했다.

이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등 서방 정상과 잇따라 통화하며 국제사회의 지원을 요청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연설에서 "우크라이나의 모든 안보·국방 요소는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 우리는 강하고 무엇이든 할 수 있다"며 동요하지 말라고 주문했다.

우크라 국경 인근에 집결한 러시아 군용트럭
우크라 국경 인근에 집결한 러시아 군용트럭

(로스토프 AFP=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친(親)러시아 반군이 통제하는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와 국경을 접한 러시아 남부 로스토프 지역 길가에 러시아 군용 트럭과 버스들이 줄지어 서 있다. 2022.2.24 leekm@yna.co.kr

su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