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독창적 토목기술 확인…함안 안곡산성, 경남 지정문화재로 선정

송고시간2022-02-24 15:59

댓글
함안 안곡산성
함안 안곡산성

[경남 함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함안=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함안군은 아라가야를 대표하는 성곽 유적인 함안 안곡산성이 경남도 지정문화재로 지정예고 됐다고 24일 밝혔다.

안곡산성은 함안 칠서면과 대산면 경계에 위치한 안국산 정상부를 따라 축조된 좁고 긴 형태의 태뫼식 산성으로 내성과 외성이 있는 복곽성(復郭城)이다.

낙동강과 창녕 지역까지 모두 가시권에 들어오는 곳에 자리해 아라가야가 신라 등 주변 세력의 침입을 대비해 군사적 요충지에 쌓은 산성으로 알려졌다.

군은 그간 두 차례에 걸쳐 안곡산성의 내성 구간에 대해 발굴조사를 했다.

이를 통해 안곡산성이 5세기 후반 돌과 흙을 함께 쌓아 올린 토석혼축(土石混築)의 아라가야 산성임을 밝혀낼 수 있었다.

또 성곽 내부에 다량의 돌과 점토를 사용해 접착력을 높이고 나무 기둥과 석축을 활용하는 등 상부의 수직압을 분산해 성벽 붕괴를 방지하는 토목공법이 확인됐다.

이는 아라가야 왕릉인 말이산 고분군의 봉토 축조에서 보이는 것과 동일한 것으로 지형적 불리함을 극복하고 견고한 토목구조물을 세우기 위한 아라가야의 고도화된 토목 기술로 드러났다.

안곡산성에서 처음 확인된 이러한 축성방식은 백제, 신라 등 주변 세력과 확연한 차이를 보여 고대 산성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서 역사적 가치를 높게 평가받아 이번 도 문화재로 지정 예고됐다.

군 관계자는 "향후 추가적인 조사 및 결과를 바탕으로 체계적인 보존·정비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