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우크라 국가총동원령…18∼60세 남성 출국금지

송고시간2022-02-25 08:36

댓글

인프라 전시체제 전환…"주권 지키려는 모든 이에 무기 나눠줄 것"

친러 반군과 대치 전선서 반격 준비하는 우크라이나군
친러 반군과 대치 전선서 반격 준비하는 우크라이나군

(루간스크 AF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정부군이 24일(현지시간) 친(親)러시아 반군과 대치하는 동부 루간스크에서 러시아군 및 친러 반군의 공격에 반격할 준비를 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군이 전면 침공을 시작한 이날 자국민 57명이 숨지고 169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2022.2.25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밤 국가총동원령을 승인했다고 AP, AFP, dpa 통신이 보도했다.

국가총동원령은 국가나 국제 비상사태와 관련하여 군사력과 국가 인프라를 전시체제로 전환하고 인적자원과 물자를 총동원하는 조치를 말한다.

90일간 발효될 이번 조치에 따라 우크라이나 내 징집 대상자와 예비군 전체가 소집된다.

이어 젤렌스키 대통령은 군에 병역 의무가 있는 시민과 예비군 수를 확정하고, 정부에는 동원 조치에 필요한 재원을 투입하도록 지시했다.

다닐 멘시코프 우크라이나 관세청장도 24일 저녁 페이스북에 18∼60세 자국 남성은 출국이 금지된다고 밝혔다.

러시아 침공에 대국민 영상 연설하는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러시아 침공에 대국민 영상 연설하는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키예프 AP=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개시한 지난 24일(현지시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수도 키예프에서 영상을 통해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영상 연설에서 계엄령 선포를 알리고, 국민들에게 동요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제공 영상 캡처] 2022.2.24 leekm@yna.co.kr

젤렌스키 대통령은 25일 새벽 공개된 영상 연설을 통해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된 첫 날인 전 날 통틀어 군·민간인 사망자가 최소 137명이 나왔으며, 부상자도 수백명이 넘는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는 사람들을 죽이고, 평화로운 도시를 군사 표적으로 바꿔놓고 있다. 이는 더러운 짓이며,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에도 그는 연설 영상을 공개해 "국가의 주권을 지키려는 모든 이에게 무기를 나누어줄 것"이라고 말했었다.

그는 "오늘 우리가 들은 소리는 단순한 전투기 굉음과 미사일 폭음이 아니고, 새로운 '철의 장막'이 내려오는 소리"라면서 "우리의 국가적 임무는 이 장막이 우크라이나를 포함하지 않게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군은 향후 우크라이나를 넘어 다른 유럽 국가까지 침공할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