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소수정당도 국민 지지만큼 의석갖게…제 평생 신념"

송고시간2022-02-25 22:12

댓글

"안보 정쟁 이용, 군사 긴장 고조 절대 안돼…평화가 경제이자 밥"

"싸워서 이기는 건 하책, 사드 도입 얘기로 경제 악영향 안돼"

토론 준비하는 이재명 대선 후보
토론 준비하는 이재명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2차 정치분야 방송토론회에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2022.2.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이동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5일 "이제 거대 양당의 적대적 공생관계를 깨고 소수 정당도 국민이 지지하는 만큼 의석을 가지고 정치 활동을 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중앙선관위 주관 2차 TV토론에서 마무리 발언을 통해 "이번 기회에 반드시 고쳐야 한다. 저 이재명의 평생의 신념이기도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치가 선의의 경쟁이 아니라 국민들에게 차악의 선택을 강요하고 상대방 발목을 잡아서 실패를 유도하는 정치가 돼 왔다"면서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안보를 정쟁에 이용하기 위해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거나 국가 간 대립을 심화시키는 것은 절대로 하면 안 된다"면서 "우크라이나 사태에서 보는 것처럼 결국 젊은이들이 죽고, 경제가 엉망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추가 배치 공약 등과 관련, "국내 방위산업을 망쳐가면서까지 굳이 필요하지도 않은 사드 도입하겠다고 해서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 절대로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싸워서 이기는 게 좋지만, 그것은 하책"이라며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어야 하고, 그것보다 좋은 것은 싸우지 않아도 되는 평화를 만드는 것이다. 평화가 경제고, 평화가 밥"이라고 강조했다.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