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李 "安, 통합내각 의지 반가워"…尹 "늘 아쉬운 점 많아"

송고시간2022-02-25 23:33

댓글

李 "네거티브 흑색선전 아쉽다"…尹 "더 준비할 걸", 집중포화엔 "나쁜 건 아니죠?"

安 "토론 보고 뽑아야"…尹 안보관에 "옛날에 머물러 있으면 안돼"

沈 "李, 정치개혁 확답 안 해 유감·尹, '日 개입 검토' 경악"

방송토론 참석한 대선후보
방송토론 참석한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25일 서울 상암동 S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2차 정치분야 방송토론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2022.2.2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2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두 번째 TV토론회를 마친 뒤 저마다 소감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토론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제가 가진 국정 비전과 정책, 의지를 설명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후보에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 윤 후보를 언급하며 "여전히 네거티브에 매달리시는 게 매우 안타까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삶이나 국가의 미래보다는 허위사실에 기초한 네거티브 흑색선전을 하신 게 참 아쉽다"고 강조했다.

반면 안 후보에 대해서는 "제가 말씀드린 것과 일치하는 국민 내각, 통합내각에 대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어서 매우 반갑다"고 말했다.

심 후보를 향해서도 "우리 민주당과 국민의힘 때문에 정치개혁에 대한 기대를 접어야 했던 것에 대한 아쉬움을 말씀해주셨는데 아주 절절하게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 개혁을 해내서 제3의 선택이 가능한 합리적인 정치로 교체하겠다"며 "의원총회로 각론을 결정하고 가급적이면 법안도 당의 이름으로 제출하는 것이 신뢰 회복을 위해서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후보에게 질문이 집중됐다는 평가에 "저에 대한 관심이 많아고지, 발언할 기회를 주는 것이니 고맙다"고 답했다.

토론 준비하는 이재명 대선 후보
토론 준비하는 이재명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2차 정치분야 방송토론회에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2022.2.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윤석열 후보는 자신에게 3명 후보의 질문이 집중됐다는 말에는 "나쁜 건 아니죠?"라고 웃으며 되물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가장 관심을 많이 가질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제 의견을 많이 물어보는 게 아닌가 싶어서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늘 (토론을) 하고 나면 아쉬운 점이 많다. 다른 후보들이 열심히 (준비) 해왔기 때문에 하다 보면 '아, 조금 더 준비할 걸 그랬다', 이런 생각이 많이 든다"고 토로했다.

이어 상대 후보에 대한 평가를 묻자 "토론에 집중하다 보니까 누가 더 잘하고 못했는지는 잘 모르겠다"며 "세 분 다 열심히 준비하시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토론 준비하는 윤석열 대선 후보
토론 준비하는 윤석열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2차 정치분야 방송토론회에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2022.2.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안철수 후보는 "법정 토론을 할 때마다 느끼는 것 중의 하나가 시간이 좀 짧다"고 소회를 밝혔다.

안 후보는 "규칙이 너무 경직돼 있어서 자유로운 토론을 하다가 자꾸 끊어진다"며 "시간도 길게 하고 더 자유롭게, 횟수도 많이 늘리면 결국 그 사람의 실력이 제대로 드러날 수 있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안 후보는 "그걸 보고 뽑아야 한다. 사실 미국에서 대선 후보 토론을 거의 1년 동안 하는 이유가 그것 때문"이라며 "우리도 그런 식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대 후보 평가와 관련해서는 "주제와 다른 네가티브성 발언들이 오고 간 것은 시청자들께서 보시기에 유쾌한 장면들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다른 후보들 중에는 주제와 다른 것을 물어보는 분들도 계셨는데 저는 일절 그런 일은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윤 후보와 외교 안보 분야에서 격론을 벌였다는 평가에 "현재에 맞는 정책을 수립해야 북핵에 대해 제대로 대처하고 동맹국의 협조를 받을 수 있다"며 "옛날에 머물러 있으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가 정치보복 금지 선언을 끌어낸 것과 관련해서는 "이번 대선 토론회 여러 분위기나 참여자들을 봤을 때 그런 것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며 "대국민 약속을 했다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토론 준비하는 안철수 대선 후보
토론 준비하는 안철수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2차 정치분야 방송토론회에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2022.2.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심상정 후보는 "국민들이 다 지켜보는 금쪽같은 시간인데 또 대장동 타령으로 많은 시간을 허비해 제가 다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 후보를 향해 "법 개정을 하지 않더라도 지방선거 중대선거구제, 위성정당 방지법 등 의지를 가지고 할 수 있는데 확답을 하시지 않아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에 대해서도 "한미일 군사동맹과 관련해 '유사시 일본이 한반도에 개입하더라도'라는 단서를 달면서도 '(일본 개입을) 검토해 볼 수 있다' 이런 말씀을 하셔서 경악스러웠다"고 말했다.

반면 안 후보에 대해서는 "저한테 처음으로 물어봐 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말했다.

다만, 안 후보와 윤 후보의 단일화 가능성과 관련해 "안 후보가 양당 체제 종식을 말하면서 단일화를 염두에 두는 것은 서로 어긋나는 게 아닌가 싶다"며 "그 점을 듣고 싶었는데 말을 더 안 해서 정확히 확인이 어려웠다. 또 생각들이 있나 보다"라고 언급했다.

토론 준비하는 심상정 대선 후보
토론 준비하는 심상정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2차 정치분야 방송토론회에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2022.2.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