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시아 래퍼, 빈지노 '모네'를 자기 노래로 무단 발매

송고시간2022-02-26 10:15

댓글
빈지노 '모네' 무단 도용
빈지노 '모네' 무단 도용

[비스츠앤네이티브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한 러시아 래퍼가 빈지노의 싱글 '모네'(Monet)를 자기 노래인 양 스포티파이 등에 무단 발매한 사실이 드러났다.

26일 빈지노의 소속사 비스츠앤네이티브스에 따르면 '치핀코스'(Chipinkos)라는 이름의 러시아 래퍼는 '모네' 음원을 스포티파이와 유튜브 등을 통해 발매했다.

기존 표절 사례가 다른 사람의 비트나 멜로디를 허락 없이 가져다 쓴 것이었다면, 이번 사례는 빈지노가 한국어로 녹음한 원곡 자체를 자기의 이름만 갖다 붙여 발매한 이례적인 경우다.

비스츠앤네이티브스는 "이번 도용에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모네'는 빈지노가 6년 만의 정규 음반 발표를 예고하면서 지난해 깜짝 공개한 곡으로 농구 게임 'NBA 2K22'의 사운드트랙으로 수록된 바 있다.

ts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