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스코지주사 갈등 일단락…포항시민단체 총궐기대회 보류

송고시간2022-02-27 16:49

댓글

포항시-포스코 합의서 이행 때까지 범대위 존속하기로

포항범시민대책위원회 긴급 회의
포항범시민대책위원회 긴급 회의

[포항범시민대책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시와 포스코가 포스코홀딩스 본사 소재지와 미래기술원 본원 포항 설립에 합의함에 따라 포항 각계가 구성한 범시민대책위원회는 28일 열기로 한 범시민총궐기대회를 보류하기로 했다.

'최정우 퇴출! 포스코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지난 26일 사무실에서 원로·고문·집행위원·추진위원 긴급 회의를 통해 이같이 정했다고 27일 밝혔다.

범대위는 포항시와 포스코의 25일 합의서를 추인하되 합의서가 이행되는 날까지 존속하며 필요한 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또 합의안 이행을 위한 첫걸음으로 포스코가 시와 미래기술연구원 부지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

이 단체는 포스코 본사 소재지만 포항에 두고 실질적 본사 기능을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 온 것처럼 미래기술연구원도 소재지를 포항에 두고 소수 인력만 배치하고 대다수 연구 인력을 수도권에 상주시킬 것을 우려하고 있다.

범대위 관계자는 "포스코 경영진이 수도권에 100만평(330만㎡) 규모 미래기술연구원 부지를 확보하기 위해 경기도와 협의한다는 비공개 소식이 있어 진상을 파악해 사실이라면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창호 위원장은 "51만 포항시민이 절박한 심정으로 하나 된 뜻을 보여줬기에 최정우 회장의 태도 변화를 끌어냈다"며 "하나로 뭉쳐준 모든 시민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