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디즈니 "러시아서 영화 개봉 중단" 제재 동참

송고시간2022-03-01 12:40

댓글

"부당한 침공·비극적 위기 초래한 점 고려"

미 영화업계 '술렁'…"고립국서 어떻게 장사하나"

디즈니 "러시아서 영화 개봉 않겠다"
디즈니 "러시아서 영화 개봉 않겠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월트 디즈니사가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러시아에서 영화를 개봉하지 않기로 했다.

디즈니는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정당한 이유가 없는 우크라이나 침공과 비극적, 인도주의적 위기를 고려해 디즈니는 러시아에서 영화 개봉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디즈니는 "진전되는 상황에 근거해 미래 사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영화아카데미(UFA)는 러시아 영화와 영화 산업에 대해 국제적으로 보이콧할 것을 지난 주말 온라인으로 청원했다.

로이터 통신은 디즈니가 이번 사태에 대응해 러시아에서 영화 개봉을 중단한 첫 주요 할리우드 영화사라고 주목했다.

러시아는 할리우드 영화업계에서 중요한 시장으로 인식된다.

지난해 러시아의 박스오피스 성적은 글로벌 티켓 판매량의 2.8%가량을 차지한 6억달러(약 7천200억원)를 기록했다.

할리우드 업계는 러시아와의 관계 변화를 심각하게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업계 관계자는 로이터 인터뷰에서 "미국과 그 동맹국이 러시아를 나머지 세계로부터 차단하려고 한다면 우리가 어떻게 거기서 영화를 개봉하겠냐"고 말했다.

디즈니는 우크라이나 난민위기의 규모를 고려해 긴급 원조와 기타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비정부기구(NGO) 파트너와 협력 중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보이콧하는 디즈니
러시아 보이콧하는 디즈니

[디즈니 트위터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