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파리 밀랍인형 박물관, 푸틴 인형 퇴출

송고시간2022-03-02 17:22

댓글

그레뱅 뮤지엄 "젤렌스키 대통령 인형으로 대체 검토"

파리 그레뱅 뮤지엄에서 퇴출된 푸틴 러시아 대통령
파리 그레뱅 뮤지엄에서 퇴출된 푸틴 러시아 대통령

(파리 AFP=연합뉴스) 지난 1일 프랑스 파리의 유명 밀랍인형 박물관 그레뱅 뮤지엄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결정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인형을 전시실에서 빼고 있는 모습. 2022.3.2.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프랑스 파리의 유명 밀랍인형 박물관 그레뱅 뮤지엄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결정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인형을 전시실에서 뺐다고 로이터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레뱅 뮤지엄 측은 이날 푸틴 대통령의 인형을 창고로 옮겼으며,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꺼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밀랍 인형은 2000년 제작된 것으로 현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인형 사이 놓여 있었다.

그레뱅 뮤지엄 측은 푸틴 대통령이 있던 자리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인형을 전시하는 안을 검토 중이다.

이브 델옴므 관장은 현지 매체 프랑스 블루 라디오에 "지금 같은 상황에서 푸틴 대통령과 같은 인물의 인형을 전시하는 건 불가능하다"면서 "우리 박물관 사상 현재 진행 중인 역사적 사건 때문에 인형을 내리는 일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말인 지난달 26∼27일 사이 푸틴 대통령의 인형이 여러 방문객의 '공격'을 받아 머리카락 부근이 훼손됐다면서 "우리 직원들은 매일 푸틴 대통령의 머리를 고정하고 외관을 매만지는 일을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푸틴 대통령 인형이 있던 자리를 채우냐'는 질문에 젤렌스키 대통령의 인형을 가져다 두는 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젤렌스키 대통령은 조국을 떠나지 않고 저항하면서 영웅이 됐다"면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과거와 현재의 위인 중에서도 완벽하게 자기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882년 설립된 그레뱅 뮤지엄은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밀랍인형 박물관 중 하나로, 역사적 인물을 비롯해 총 450여개 인형이 전시돼 있다.

파리 그레뱅 뮤지엄에서 퇴출된 푸틴 러시아 대통령
파리 그레뱅 뮤지엄에서 퇴출된 푸틴 러시아 대통령

(파리 AFP=연합뉴스) 지난 1일 프랑스 파리의 유명 밀랍인형 박물관 그레뱅 뮤지엄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결정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인형을 전시실에서 빼고 있는 모습. 2022.3.2. photo@yna.co.kr

파리 그레뱅 뮤지엄에서 퇴출된 푸틴 러시아 대통령
파리 그레뱅 뮤지엄에서 퇴출된 푸틴 러시아 대통령

(파리 AFP=연합뉴스) 지난 1일 프랑스 파리의 유명 밀랍인형 박물관 그레뱅 뮤지엄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결정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인형을 전시실에서 빼고 있는 모습. 2022.3.2. photo@yna.co.kr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