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항범대위 "포스코지주사 인력·조직도 포항으로 와야"

송고시간2022-03-02 18:14

댓글
손 잡은 포항 정치권
손 잡은 포항 정치권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달 28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과 관련해 포항 정치계 인사들이 대시민 공동담화문을 발표한 뒤 함께 손을 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희수 도의회 부의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국민의힘 김정재 국회의원, 국민의힘 김병욱 국회의원. 2022.2.28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 각계각층이 구성한 '포스코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2일 입장문을 통해 "포스코 지주사는 주소뿐만 아니라 인력과 조직도 함께 와야 한다"고 밝혔다.

범대위는 "포스코 지주사 전환 실체는 최정우 회장의 오만한 결정 때문이었고 포항시민은 더 지켜볼 수 없어 집단행동에 나선 것"이라며 "더 나은 포항으로 나가고자 하는 시민 열망을 담아 릴레이 시위와 연대 서명을 통해 포스코 지주사 포항 설치와 관련한 사항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 단체는 "포항을 분열시키고 포스코 정신을 빼앗으면서 책임지지 않는 최정우 회장에게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며 "대일청구권 자금에서 시작된 포스코 진짜 주인은 이 나라 국민임을 명심해야 하고 최 회장은 국민이 잠시 자리를 맡겨 놓았다는 사실을 망각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포스코는 합의 정신에 따라 포항시와 미래기술연구원 부지 확보를 위한 협의를 시작해야 하고 본사 이름만 포항에 두고 실질적 조직과 기능을 수도권에 둬서는 안 된다"며 "지주회사도 주소뿐만 아니라 인력과 조직이 함께 와야 하며 범대위는 이번 합의안이 제대로 이행되는지 지켜보고 계속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sds1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