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지막 토론서 눈길 끈 '넥타이'…李, 文선물 매고 나와

송고시간2022-03-03 00:30

댓글

'단일화 결렬' 尹·安은 나란히 붉은색 타이, 우연의 일치?

沈은 당 상징 노란 셔츠·운동화 차림

방송토론 참석한 대선후보
방송토론 참석한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2일 서울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3차 사회분야 방송토론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왼쪽부터). 2022.3.2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2일 중앙선관위 주관으로 열린 마지막 TV토론에서는 후보들의 옷차림에도 관심이 쏠렸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매고 나온 넥타이가 시선을 끌었다.

이 후보는 감색 바탕에 빨간색, 노란색, 파란색 사선 무늬가 새겨진 넥타이를 착용했는데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 후보에게 선물한 것이다.

이 후보는 지난해 10월 당내 대선 후보로 확정된 뒤 청와대를 찾아 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이 넥타이를 받았다.

이 후보는 이전에도 공식 석상에서 이 넥타이를 맨 적이 있지만, 방송 TV토론에 착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선대위 관계자는 설명했다.

투표일을 코앞에 두고 친문 지지층 등 집토끼의 결집을 노리는 포석이 엿보인다는 해석이 나온다.

방송토론 참석한 윤석열 대선후보와 안철수 대선후보
방송토론 참석한 윤석열 대선후보와 안철수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2일 서울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3차 사회분야 방송토론회에 참석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2022.3.2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윤 후보와 안 후보는 이날 비슷한 옷차림으로 토론 무대에 올랐다.

두 후보 모두 어두운 감색 양복에 붉은 넥타이를 매고 나왔다.

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이 불발된 뒤 함께 자리한 공식 석상에서 두 사람이 비슷한 옷차림을 하고 나오면서 공교롭다는 평이 나왔다.

한편, 심 후보는 정의당을 상징하는 색깔인 노란색 셔츠에 노란색 운동화를 신고 검은색 재킷 차림으로 토론에 임했다.

방송토론 참석한 심상정 대선후보
방송토론 참석한 심상정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2일 저녁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3차 사회분야 방송토론회에서 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2022.3.2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