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농식품부, 사료 원료구매자금 금리 인하·대체원료 할당량 확대

송고시간2022-03-04 09:40

댓글

곡물 수급상황 일일점검…식품수출기업 상담센터 가동

우크라 사태 긴장 고조…유가·금·곡물 가격 '들썩' (CG)
우크라 사태 긴장 고조…유가·금·곡물 가격 '들썩'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국제곡물 수급 불안에 대비해 사료와 식품 원료구매자금(사료 647억원·식품 1천280억원)의 금리를 기존 2.5∼3.0%에서 2.0∼2.5%로 인하한다고 4일 밝혔다.

또 사료곡물의 대체 원료에 대한 할당량도 늘린다. 구체적으로 겉보리는 4만t(톤)에서 10만t으로, 소맥피는 3만t에서 6만t으로 각각 확대한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28일부터 사료·전분당 업계와 원료 수급 상황을 매일 점검하고 수입선 변경, 대체 입찰 등의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현재 국내 사료업계는 사료용 밀은 7월 초순, 사료용 옥수수는 6월 초순까지 각각 소요될 물량을 확보해둔 상황이다. 계약 물량을 포함할 경우 밀은 10월 말, 옥수수는 7월 중순까지의 소요 재고를 확보했다.

사료용 밀과 옥수수 계약물량 총 153만t 중 우크라이나산은 26만t이다. 업계는 단기간에 이 26만t을 국내에 반입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대체 입찰(사료업체 간 재고를 서로 빌려주는 제도)을 통해 옥수수 32만5천t을 추가로 확보했다.

전분당 업계의 경우 식용옥수수는 5월 초중순까지의 소요 물량을 확보해뒀다. 계약 물량을 포함하면 6월 하순까지의 재고를 확보했다.

계약물량 46만t 중 우크라이나산이 절반에 이른다. 전분당 업계는 우크라이나산 계약 물량에 해당하는 식용옥수수를 대체 입찰 등을 통해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곡물 업계의 원료 수급 상황을 매일 점검하는 데 더해 지난 2일부터 운영한 식품수출기업 상담센터를 통해 업계의 애로 사항을 신속히 파악해 적극적으로 해소할 방침이다.

또 사료·전분당 업계와 협의해 사료용 곡물의 안전재고 일수를 기준 30일에서 60일로 늘리는 동시에 사료원료 배합비중 조정, 업체 간 소비대차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권재한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우크라이나 정세 불안에 따른 국내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게 업계와 긴밀히 소통할 것"이라면서 "업계 차원에서도 주요 곡물의 재고를 충분히 확보하는 등 수급 안정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