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주유소 휘발윳값 7주 연속 상승…유류세 인하 7월 말까지 연장

송고시간2022-03-05 06:01

댓글

이번주 평균 L당 1천764원, 서울-제주는 1천800원대…"당분간 더 오른다"

주유소 휘발유 가격 7주 연속 상승세
주유소 휘발유 가격 7주 연속 상승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국제유가가 치솟으면서 국내 휘발유 가격도 이번 주까지 7주 연속으로 올랐다.

정부는 물가 안정을 위해 4월 말 종료될 예정인 유류세 20% 인하 조치를 7월 말까지 3개월 연장하기로 했지만, 국제유가 급등 여파로 국내 휘발유 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국내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24.2원 오른 리터(L)당 1천764.0원으로 집계됐다. 서울과 제주 2곳은 1천800원을 웃돌고 있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시행된 유류세 인하 조치에 따라 9주 연속 하락했다가 국제유가 급등의 영향으로 올해 초 상승세로 돌아섰다.

최근 주간 가격 상승 폭은 4주 연속 20원대를 기록하고 있다. 이 기세가 이어진다면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다음 주 중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 이전처럼 1천800원 선을 넘어설 전망이다.

전날 오후 기준 전국 평균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L당 1천786원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 지역인 제주의 이번 주 평균 휘발유 가격은 L당 1천831원이었고, 최저가 지역인 부산은 L당 1천736원이었다. 서울은 L당 1천827원으로, 제주 다음으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비쌌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휘발유가 L당 1천771.9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L당 1천732.9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 가격도 전주보다 26.8원 상승한 L당 1천591.3원을 기록했다.

러군 무차별 폭격에 파괴된 우크라 수도권 주거단지
러군 무차별 폭격에 파괴된 우크라 수도권 주거단지

(이르핀 EPA=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권인 키이우(키예프)주의 이르핀에 있는 주거단지의 건물과 승용차가 러시아군의 무차별 폭격에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부서져 있다. 러시아군이 키이우를 비롯해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면서 사상자와 민간 시설 피해가 크게 늘고 있다. 2022.3.4 sungok@yna.co.kr

국제유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10.4달러 오른 배럴당 105.6달러를 기록했다. 두바이유가 100달러를 넘은 것은 2014년 9월 이후 약 7년 반 만이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의 경우 이달 3일 장중 배럴당 116.57달러로까지 치솟으며 2008년 9월 이후 14년 만에 최고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번 주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9.3달러 오른 배럴당 120.3달러를 기록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의 제재 대상에 러시아산 에너지가 포함될 경우 공급 부족으로 국제유가가 배럴당 150달러까지 상승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보통 2~3주가량의 시차를 두고 선행지표인 국제유가 추이를 따라간다. 최근 국제유가 상승세가 이어진 만큼 국내 휘발유 가격도 당분간 계속 오를 전망이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최근 국제 휘발유 가격 상승세를 고려할 때 국내 휘발유 가격도 상승 폭을 더 키우면서 계속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유류세 20% 인하 조치를 3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유류세 20% 인하 조치는 이론상 L당 160원가량의 휘발유 가격 하락 효과가 있다.

정부는 국제유가가 더 가파르게 오를 경우 유류세 인하 폭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그래픽] 유류세 20% 인하 연장
[그래픽] 유류세 20% 인하 연장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정부가 4월 말 종료 예정인 유류세 20% 인하 조치를 3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국제 유가가 더 가파르게 오를 경우 유류세 인하 폭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