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작년 최대 실적 증권업계, 1분기 증시 침체에 '먹구름'

송고시간2022-03-06 06:07

댓글

긴축 우려·지정학 리스크 고조에 1·2월 거래대금 40%↓

여의도 전경, 여의도 증권가 모습
여의도 전경, 여의도 증권가 모습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일대, 증권가 모습. 2021.9.27 [촬영 류효림]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코로나19 이후 불어난 '동학 개미' 덕에 작년 최대 실적을 달성한 증권업계가 올해 1분기는 증시 침체 속 부진한 실적을 낼 것으로 보인다.

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실적 추정치가 있는 주요 증권사 5곳(한국금융지주[071050], NH투자증권[005940], 삼성증권[016360], 미래에셋증권[006800], 키움증권)의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 합계는 1조5천20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기(2조251억원)보다 24.9% 감소한 수준이다.

회사별로 보면 한국금융지주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3천554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26.7%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증권(-28.1%), NH투자증권(-26.9%), 미래에셋증권(-21.8%), 키움증권[039490](-20.5%)도 20∼30%대 이익 감소가 전망됐다.

이들 증권사는 지난해에는 증시 호황에 힘입어 일제히 1조원대 영업이익을 거뒀다.

그러나 올해 들어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우려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투자 심리가 크게 위축돼 1분기 업황이 밝지 않다.

지난달 증시 일평균 거래대금은 18조7천억원(코스피 11조원·코스닥 7조7천억원)으로 2020년 3월(18조5천억원) 이후 약 2년 만에 20조원을 하회했다.

개인 투자자의 증시 참여가 크게 늘었던 작년 2월(32조4천억원)과 비교하면 42.3%나 급감한 수준이다.

1∼2월 합산 일평균 거래대금도 19조7천억원 수준으로 작년 같은 기간(32조7천억원) 대비 39.2%가량 줄었다.

코스피, 코스닥 지수 모두 1% 넘게 하락
코스피, 코스닥 지수 모두 1% 넘게 하락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코스피가 1% 넘게 하락해 2,710선으로 장을 마친 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스크린에 지수가 띄워져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3.65포인트(1.22%) 내린 2,713.43에 거래를 마쳤다. 한편 코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1.36포인트(1.25%) 내린 900.96에 마감했다. 2022.3.4 superdoo82@yna.co.kr

작년 상반기 상승 랠리를 펼치던 코스피는 하반기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더니 올해 들어선 대외 겹악재에 지난해 상승 폭을 모두 되돌린 수준으로 내려왔다.

이에 개인이 빚을 내서 주식에 투자하는 '빚투'도 주춤하는 모양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20조8천352억원이다.

신용거래융자는 개인이 증권사로부터 주식매수 자금을 빌려 거래하는 것으로 증권사들은 빌려준 자금에 대한 이자를 받는다.

작년 9월 25조원대까지 늘었던 신용잔고는 지난달 17일(20조8천92억원) 1년여 만에 20조원대로 내려온 뒤 현재까지 머물고 있다.

브로커리지(주식 위탁매매) 수익뿐 아니라 금리 상승에 따른 상품 손익 불확실성 등도 실적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강승건 KB증권 연구원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의 지속 여부와 에너지 가격 급등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아 채권평가손익 측면의 불확실성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가연계증권(ELS) 조기 상환 역시 주요국 증시 약세 흐름을 고려할 때 당분간 부진한 흐름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078020] 연구원은 "업황 지표 부진 심화로 업종 모멘텀 약세 구간이 이어지고 있다"며 "증시 거래대금 감소와 시장 변동성 확대, 금리 상승 및 ELS 발행 위축을 고려할 때 1분기 증권사 실적에 대한 기대치를 낮춰 잡을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전 연구원은 다만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로 금리 상승세가 최근 주춤하고 긴축 속도 조절 가능성이 나오고 있는 점, 대통령 선거 이후 신용 여건에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는 점 등을 들어 주식시장 업황의 추가 악화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alrea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